• 최종편집 : 2019.9.20 금 07:2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포토
제23회 고창해풍고추축제..체험거리 풍성, 참맛의 잔치
송재춘 기자 | 승인 2019.08.21 16:09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오는 8월 23일부터 25일까지,,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청정 전북 고창에서 건강하게! 화끈하게!

□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는 웰빙축제

올해 제23회를 맞은 고창해풍고추축제가 ‘청정 고창 해풍고추, 그 참맛과 참빛 체험!’이라는 주제로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고창군 해리면 복지회관 일원에서 개최된다.

고창해풍고추축제는 청정한 고창 유네스코생물권 보전지역과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청정 고창갯벌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을 맞고 황토에서 자란 고창해풍고추를 소재로 해풍고추 어울림마당, 깜짝경매, 직거래장터 전시판매, 관광객 체험행사와 다양한 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 먹거리, 체험거리를 제공해 매년 고추농가와 소비자, 관광객이 함께 만들고 즐기는 지역화합의 한마당 축제로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축제에서는 상설행사로 해풍고추 품평회, 해풍고추를 넣은 사랑의 김치 담그기, 방문객들이 직접 만들어 맛보는 고추장 떡볶이 만들기, 고추장 비빔밥 퍼포먼스가 준비되어 해풍고추를 직접 보고 맛보는 다양한 먹거리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고추꼭지 빨리 따기, 고추 무게 맞추기, 해풍고추컬링, 열쇠고리 만들기, 건강기원 금줄 만들기 등 해풍고추를 활용한 다양한 어울림 마당이 마련되어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 화끈한 볼거리, 즐길 거리가 풍성한 축제

입맛을 돋우는 먹거리장터를 즐겼다면 흥겨운 공연과 체험행사에 참여해 볼 차례다. 축제 둘째날인 24일에는 풍물패 길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행사장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 관광객 즉석 노래방, 해풍고추 비빔밥 퍼포먼스, 개막 축하공연 등 생산자와 소비자 그리고 관광객이 함께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이날 오후 7시부터는 WBS원음방송 ‘조은형의 가요세상’이 특집공개방송으로 진행되어 남진, 문연주, 소명 등 유명가수들이 대거 출연하여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밖에도 축제기간 동안 가수왕 선발대회, 명품 품바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행사 프로그램이 진행돼 신명나는 축제로 꾸며진다.
□ 고창의 대표 농·특산물 고추

고창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고추는 전국에서 으뜸으로 손꼽힌다. 해풍고추는 청정고창 해안일대에서 미네랄과 게르마늄 성분이 풍부한 갯벌 바닷바람을 맞고 자라 병해충에 강하고 표피가 두꺼우며 특유의 매콤한 맛과 향을 지니고 있어 예로부터 김장김치에 사용하는 최고의 고추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해풍고추축제에서는 고창농민들이 여름 내내 땀 흘려 기른 좋은 품질의 고추를 행사장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고추직거래장터를 23일부터 31일까지 9일간 연장하여 열 계획이다.

고창군은 고추축제를 통해 고창 고추재배 농가의 농가 소득향상과 고창해풍고추의 브랜드파워 정착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축제 참가자와 관광객들에게는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풍성한 사람과 자연이 아름다운 ‘사계절 관광의 도시 고창군’을 확실하게 각인시킬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고추의 효능
고추는 호흡기 계통 질병의 회복을 빠르게 하며, 피부를 자극해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약리 작용을 지니고 있다. 발한과 식욕촉진, 건위제, 회충과 요충의 구충제로 쓰여 왔다.

특히 고추의 매운맛 성분인 캡사이신은 발암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항암제로 개발하기 위한 지속적인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추의 매운맛은 다이어트와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있다.

주행사장 : 전북 고창군 해리면 청해1길 15 ‘고창군 해리면 복지회관’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