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0 수 18:46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유령을 잡아라’,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09.14 07:09
사진 제공 = tvN ‘유령을 잡아라’ 영상 캡처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문근영-김선호의 美(미)친 텐션이 담긴 ‘유령을 잡아라’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대체불가 지경대 상극 콤비의 출격과 이들이 펼칠 밀착수사기가 안방극장에 짜릿한 꿀잼 보증을 예고한다. 

tvN ‘위대한 쇼’ 후속으로 오는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13일(금) 문근영-김선호의 첫 촬영 현장이 담긴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공개된 영상에는 ‘유령을 잡아라’를 통해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 시청자와의 만남을 그 누구보다 고대할 만큼 연기 열정을 폭발시키는 문근영-김선호의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지경대(지하철 경찰대)를 배경으로 한 세트장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은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뽐내며 스태프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유령을 잡아라’를 통해 4년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문근영은 행동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으로 완벽 변신했다. 행동파 열혈 경찰로 범인을 잡기 위해 하이힐을 신은 채 뛰고 또 뛰기를 반복하는 장면은 문근영이 얼만큼 ‘유령을 잡아라’에 연기 열정을 쏟고 있는지 볼 수 있어 인상 깊다. 김선호는 원칙제일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으로 분한다. 지하철 소매치기 무리를 소탕하기 위한 브리핑 장면에서 김선호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돌고 또 돌고”라는 지경대의 매력이 담긴 센스만점 멘트로 주위의 웃음을 유발, 김선호표 위트 넘치는 연기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문근영-김선호는 첫 촬영부터 캐릭터에 몰입한 열연을 뽐내고 얼굴만 봐도 함박웃음을 터트리는 등 시종일관 미친 텐션을 선보이며 쫀쫀한 호흡을 예고, 두 사람이 지경대 상극 콤비로 펼칠 밀착 수사와 케미에 대한 관심을 드높인다.
 
그런 가운데 ‘유령을 잡아라’ 팀이 한가위와 곧 다가올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에게 따끈한 추석 인사를 전했다. 보름달을 연상시키는 파이팅 주먹, 애정 가득한 손하트, 늠름한 거수경례 포즈가 시선을 끈다. 문근영은 “고향 가는 길 안전 운전하시고 소중한 가족과 즐거운 추석 되시길 바랍니다”라는 추석 인사를 건네며 “기다리신 만큼 더욱더 즐겁고 재미있게 찾아 뵙겠습니다”라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김선호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이 돌아왔습니다. 다들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사랑하는 가족과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시길 바랍니다”라는 따뜻한 인사와 함께 “(‘유령을 잡아라’ 첫 방송) 많이 기대해주시고 우리는 10월에 만나요”라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해 ‘유령을 잡아라’ 첫 방송을 향한 기대와 관심을 증폭시킨다.
 
tvN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문근영-김선호의 호흡이 정말 뛰어나다”고 운을 뗀 뒤 “첫 촬영부터 흠 잡을 데 없는 무결점 연기 호흡과 커플 케미로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뛰어난 완성도가 돋보이는 최고의 드라마를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오는 10월 21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