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0 수 09:5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기업 10곳 중 7곳, ‘고스팅’ 겪었다!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9.23 17:06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기업들이 ‘고스팅’에 몸살이다. 유령(Ghost)처럼 보이지 않게 된다는 의미의 신조어인 ‘고스팅(Ghosting)’에는 면접 당일에 면접에 불참하는 ‘면접 고스팅’, 최종 합격 후 출근하지 않는 ‘출근 고스팅’, 직원이 퇴사 통보 없이 갑자기 회사를 그만두고 연락이 두절되는 ‘퇴사 고스팅’ 등이 있다. 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은 이런 ‘고스팅’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283개사를 대상으로 ‘고스팅을 겪은 경험 여부’를 조사한 결과, 73.5%가 ‘경험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들이 겪은 고스팅의 유형은 ‘면접 고스팅’이 79.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출근 고스팅’(49.5%), ‘퇴사 고스팅’(38.5%)의 순이었다.

면접 고스팅을 겪은 기업들은 평균적으로 전체 지원자의 26%가 면접 고스팅 행위를 했다고 답했다. 또, 출근 고스팅과 퇴사 고스팅은 연평균 각각 3명, 3.3명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되는 등 그 수가 적지 않았다.

고스팅으로 인해 기업들이 겪은 피해로는 단연 ‘새로운 채용 진행에 따른 비용, 시간 낭비’가 85.6%(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다른 인재의 면접 기회를 놓침’(51.4%), ‘계획했던 입사 일정 맞추지 못함’(48.6%), ‘타 직원들의 업무 가중과 사기 저하’(28.8%), ‘회사의 이미지 실추’(8.7%) 등이 있었다.

고스팅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묻지마 지원을 해서’(61.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고스팅 인원에 대한 별다른 제제가 없어서’(38%), ‘취업 의지가 부족해서’(35.6%), ‘지원자의 책임감과 인내력이 부족해서’(34.1%), ‘기업 규모가 작아서’(33.2%), ‘연봉 등 처우가 좋지 않아서’(2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최근 1년 간 고스팅 지원자가 늘어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늘어나는 추세’(46.2%)라는 응답이 ‘줄어드는 추세’(5.8%)의 8배에 달했다. 나머지 48.1%는 ‘비슷하다’고 밝혀, 향후 고스팅에 따른 기업들의 피해가 더욱 심해질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전체 기업들의 82.7%는 고스팅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채용 일정 등을 여러 번 안내’(50.4%, 복수응답), ‘공고에 연봉, 채용 조건 등 명확히 기재’(47%), ‘사내 추천 제도 적극 활용’(25.2%), ‘수평적이고 편안한 조직문화로 변화’(16.7%), ‘연봉, 복리후생 등 처우 개선’(16.2%), ‘경력직의 경우 평판조회 활용’(16.2%) 등의 방법을 이용한다고 답했다.

또, 고스팅이 근절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는 ‘구직자의 책임감 있는 태도’(58.3%, 복수응답), ‘묻지마 지원 근절’(48.4%), ‘자세하고 명확한 조건의 채용 공고 게재’(42%), ‘고스팅 인원에 불이익 주는 제도 도입’(25.1%), ‘연봉 등 근로자에 대한 처우 개선’(24%), ‘지원자에 대한 레퍼런스 체크 철저’(20.1%), ‘인재 채용 시스템의 체계화’(19.4%) 등을 들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