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9 토 19:3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GOODTV 미디어 선교 응원... 후원 행렬 잇달아10월 한 달은 GOODTV 천사 후원의 달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19.10.05 06:18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GOODTV가 미디어선교 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후원방송을 진행하는 동안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후원을 위해 직접 GOODTV 사옥을 찾았다. 교계 인사를 비롯해 지방의 작은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 갓난 아기를 안고 온 부부까지 저마다 특별 사연으로 GOODTV와 함께 진한 감동을 나눴다.

 전국 각지서 동참...GOODTV 응원

GOODTV 사옥에 마련된 미디어선교기금 후원센터에는 전국각지에서 GOODTV 미디어 선교를 격려하기 위해 한달음에 달려온 이들의 발걸음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어린 자녀들과 함께 가족 단위로 참여하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GOODTV를 통해 너무나 큰 은혜를 받았다"며 "그 은혜를 나누고 감사와 격려를 전하기 위해 직접 찾았다"고 입을 모았다.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협력기관의 참여도 이어졌다. 안산대학교 안규철 총장과 안산에이블대학에 재학중인 발달장애우 학생들도 GOODTV에 방문해 응원의 말을 전했다.

안산대학교 안규철 총장은 "우리 대학에서 특별프로그램으로 진행하고 있는 발달 장애우를 위한 에이블대학을 GOODTV가 촬영한 바 있다"며 "그래서 오늘 에이블대학 학생들과 함께 좋은 방송을 하는 GOODTV 사옥에 직접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휠체어를 탄 불편한 몸으로 찾아온 사람도 있어 감동을 더했다.

국가조찬기도회 두상달 회장은 "생명을 천하보다 귀하게 여기는 심정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는 GOODTV에서 좋은 행사를 한다고 해서 달려왔다"며 "우리 나라가 세계 선교에 주역을 감당하는데 GOODTV가 중요한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GOODTV 미디어선교에 많은 성도 동참하길

후원자들은 GOODTV 를 통해 복음이 전파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정성스레 기도카드도 작성했다. 이들은 GOODTV 사역을 위해 기도하며 한국교회 성도들이 미디어 선교에 동참해주기를 당부했다.

강원도 화천에서 올라왔다는 용담교회 정재은 목사는 "GOODTV가 미디어 선교 사업을 하기 위해 잔치를 벌이고 있으니 모든 크리스천들이 다 같이 힘을 합해서 미디어 선교에 동참해주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말했다.

크리스천 연예인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원로 배우인 김민정 권사는 "한국교회가 GOODTV 미디어 선교에 기도와 물질로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간곡히 요청했다.

10월 한 달은 GOODTV 천사 후원의 달로 10월 중 어느 때나 GOODTV 사옥을 직접 방문하거나 ARS, 온라인을 통해 후원에 동참할 수 있다. 미디어선교기금 마련에 동참하면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미디어선교사로도 활동할 수 있다. 미디어 선교사가 취재한 소속교회와 기관의 사역은 GOODTV뉴스,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지면신문 위클리굿뉴스로 보도된다.

 GOODTV 미디어선교기금마련 특별 후원방송은 10월 한달 동안 KT Skylife 193번, IPTV(KT 234번, SK 303번, LG 273번), 케이블TV(CJ 헬로비전323번, 티브로드 224번, 딜라이브 303번, HCN 서울 545번, 그 외 614번, 남인천 406번, 하나 172번, cs푸른 703번, 울산중앙 208번, 충북 191번, 금강 797번) 및 홈페이지(www.goodtv.co.kr)와 GOODTV 어플리케이션, 유튜브(www.youtube.com)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뉴스에이 이광원  lwk@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