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9 토 19:3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국방핵심기술예산 비중 국방예산의 0.8%에 불과김종대 의원 “국방비 50조 시대, 국방핵심기술 예산 4천억에 불과, 1조원은 돼야”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10.07 15:03
정의당 김종대 의원(국방위원회·비례대표)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민간에서 추진하기 어려운 고위험도 핵심기술개발예산이 국방예산의 0.8%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국방위원회·비례대표)이 방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국방핵심기술 예산은 4,015억원으로 국방예산 50조1,527억원의 0.8% 수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방산 선진국들은 정부는 기밀성이 요구되고 성공률이 낮은 고위험도 핵심기술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투자한다”라며 “우리도 국방핵심기술예산은 최소한 1조원을 확보해야 4차산업 기술혁명에 대비할 수 있는 방위산업을 육성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참고로, 2019년 우리 국방 R&D 예산은 3조2,228억원으로 국방예산의 6.9% 수준이다. 반면, 같은 해 미국의 국방 R&D 예산은 한화로 환산시 79조원으로, 전체 국방예산 811조원의 10%에 이른다. 우리 국방 R&D 투자는 방산선진국에 비해 한참 낮은 편이다.

예산 뿐 아니라 정부주도 국방R&D를 맡고 있는 국방과학연구소(ADD)가 핵심기술개발 연구에 매진하지 못하고 방산업체들도 할 수 있는 일반적 연구개발사업을 늘인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김 의원이 방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방과학기술연구소(ADD)가 책임지는 연구개발사업은 2007년 167개(약 8천억원)에서 2017년 412개(약 1조7천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김 의원은 “우리가 일본의 잠재적 군사력과 북한의 미완성 미사일들을 위협으로 보는 것은, 그들이 기술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첨단기술의 확보가 곧 억지력을 발휘한다. 기술확보가 곧 획득이라는 ‘기술지향의 무기체계 획득’ 패러다임을 구축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