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8 토 13:33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대전·세종·충남
보고, 듣고, 느끼고, 체험하는 공감미술의 장시립미술관 몰입형아트 전시‘어떻게 볼 것인가(WAYS OF SEEING)’
뉴스에이 박성수 | 승인 2019.10.16 12:11
[뉴스에이=박성수 기자] 대전시립미술관은 11월 5일부터 내년 1월 27일까지 몰입형아트 전시‘어떻게볼 것인가(WAYS OF SEEING)’을 개최한다.  

몰입형 전시는 단순히 관객이 작품을 바라보는 수동적 형태가 아닌 디지털 맵핑,미디어아트 등을 통해 감각적 체험을 유도하는 신개념 전시 형태로 국제 시각예술계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보다’라는 개념을 시각적 틀 안에서 벗어나 듣고, 느끼는 등의행위를 통해 미술을 바라보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 한다.

섹션1 [보다 : 보기를 넘어]에서는 캐나다의 루이필립 롱도(Louis Philippe-Rondeau)와 포르투갈의 다비데 발룰라(Davide Balula)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2차원의 화면을 넘어선 시각적 체험을 중심으로 기존의 평면적 구조의 해체를시도한다.

섹션2 [느끼다 : 경험적 차원의 보기]에서는 인도의 실파 굽타(Shilpa Gupta),터키의 레픽 아나돌(Refik Anadol), 아일랜드의 로라 버클리(LauraBuckley), 그리고 폴란드의 캐롤리나 할라텍(Karolina Halatek)이 참여한다.  

프로젝션 맵핑과 빛을 이용한 미디어적 접근으로 공간 전체를 장악하는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시각, 청각, 촉각에 국한되지 않는 새로운 차원의 예술적 경험이 가능하다.

섹션3 [듣다 : 보기의 흐름]에서는 사운드를 주매체로 미국의 크리스틴 선 킴(Christine Sun Kim)과 터키의 노랩(NOHlab)의 작품들을 통해 소리가 공간을 조각해나가는 과정을 살펴본다.

전시공간 안에서 관람객은 어떠한 동선을 이루며 작품과 조우하는가를 탐색한다.

카이스트(KAIST) 문화기술대학원 남주한 교수와 노랩(NOHlab)이 협업한 인공지능(AI) 피아니스트의 퍼포먼스가 기대된다.

섹션4 [프로젝트 엑스]는 카이스트(KAIST) 문화기술대학원(박주용 교수)와 공동기획한 관람객 맞춤형 전시로서 한국의 반성훈 작가가 함께 한다.

함축된 기술력으로 보고, 보여지는 관계적 맥락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또한 문화재청과 협업해 문화재청이 2018년 제작한 석굴암 가상현실(VR)을 통해 국보 24호 석굴암과 본존불상의 장중하고 신성함을 형상과 언어를 넘어 체험 할 수 있다.

11월 6일에는 전시연계 콜로키움이 미술관 대강당에서 개최 될 예정이다.  

참여작가 7인은 물론 세계 최고의 과학예술센터 오스트리아 아르스 일렉트로니카(Ars Electronica)의 크리스틀 바우어(Christl Baur)와 독일 ZKM의 아넷홀츠하이드(Anett Holzheid)도 특별 내한해 발제자로 참석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국내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국제적 규모의 작품들을 소개하고, 대전시의 정체성인 과학에 예술을 더해 대전의 브랜드 가치를 확장하고자 한다”며 “이번 전시는 작품을 직접 체험하고 느끼는 몰입형 전시로시각예술의 새로운 담론을 제시함은 물론 미술전시의 교육적 가치를 공고히 하는 공감미술의 진정한 실현”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시립미술관 이보배 학예사는“이번 전시가 동시대 미술의 맥락 안에서 시각예술의 의미와 역할을 재정의하고, 이를 바라보는 새로운 눈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 개막식은 11월 5일 오후 4시 대전시립미술관 중앙홀에서 진행되며, 같은 날 오전 11시에는 미술관 대강당에서 기자 간담회가 열릴 예정이다.

뉴스에이 박성수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박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