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2 목 17:3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미미박스, 웰바이오텍㈜, 펍지 주식회사, 일신케미칼㈜, H&M, 삼성서울병원 신입 및 경력 인재 모집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11.06 08:21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디자인 전문 취업포털 사이트 디자이너잡에서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취준생 디자이너들을 위해 일하기 좋은 기업을 모아 11월 2주 차 채용정보를 11월 06일에 공개했다. 미미박스, 웰바이오텍㈜, 펍지 주식회사, 일신케미칼㈜, H&M, 삼성서울병원에서 신입 및 경력 인재를 모집한다.

■ 미미박스에서 신입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패키지 디자인이며,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10일(일)까지 지원하면 된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 면접 △ 2차 실무면접 △ 임원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필수 자격요건은 패키지 디자인 경험이며 랜더링 가능자, C.I/B.I 제작 경험을 우대한다.

■ 웰바이오텍㈜에서 신입직 및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온라인 영업 및 웹 디자인이며 채용 시까지라 이메일을 통해  즉시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이력서, 자기소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경력 2년 이상이며, 신입은 충분한 기술 보유 시 채용이 가능하다. 우대조건은 HTML, CSS, 마케팅, 기획 능력 보유자이다.

■ 펍지주식회사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Service UX Designer이며,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24일(일)까지 지원하면 된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Pre Test △ 실무자 면접 △ 임원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UX설계 실무 경험 2년이며 Adobe Xd, Figma, Protopie 등 프로토타입 툴에 능한 사람을 우대한다.

■ 일신케미칼㈜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바닥재 디자인이며 11월 15일(금)까지 이메일을 통해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자유 이력서, 자기소개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 면접 △ 2차 면접 △ 임원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경력직 자격 요건은 대졸 이상이며 영어 가능자를 우대한다.

■ H&M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매장 Visual Merchandier이며 접수방법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이며 11월 22일(금)까지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이력서, 자기소개이며,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1차 면접 △ 2차 면접 △ 임원 면접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경력 1년 이상이다.

■ 삼성서울병원에서 경력직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정보전략팀 IT 기획파트의 UI/UX 디자이너 채용이며, 접수방법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로 11월 20일(수)까지 지원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자 자유 이력서, 포트폴리오이다. 전형절차는 △ 서류전형 △ 실기 테스트 △ 면접 전형 △ 신체검사 △ 최종 합격으로 진행된다. 자격요건은 해당 경력 2년 이상이다.

그 밖의 ㈜시너지21(웹디자이너/11월 23일까지), 레진엔터테인먼트(계약직/채용 시까지), 유니디아(웹디자이너/11월 19일까지), 세정서울지사(경력직/11월 10일까지), 등에서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서 변경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디자이너잡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