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9 화 19:07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tvN ‘유령을 잡아라’ ‘고반장’ 김선호, 기도훈 등장에 질투모드 돌입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11.11 13:00
사진 제공 = tvN ‘유령을 잡아라’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tvN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의 폭풍 질투모드가 예고돼 관심을 폭등시킨다.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10일(월) 7화 방송에 앞서 질투의 화신으로 등극한 원칙제일 지경대 반장 고지석(김선호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지난 6화 방송에서는 유령(문근영 분)이 고지석에게 파트너 체인지를 요청해 놀라움을 선사한 바 있다. 뜻하지 않은 이별 통보(?)에 고지석은 “반장님이 내 안전벨트네 뭐네 그러더니. 사람 맘이 어떻게 그렇게 쉽게 변해요. 그것도 하루아침에. 숙려 기간을 좀 가져요”라고 투정을 부려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고지석은 유령을 향해 붙박이처럼 시선을 고정하고 있는 모습. 유령의 손목을 잡고 광역수사대 형사 김우혁(기도훈 분)을 노려보는 강렬한 눈빛에서 대기권을 뚫을 듯한 고지석의 질투 본능이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의 입꼬리를 실룩거리게 만든다. 유령은 자신을 사이에 두고 줄다리기를 하듯 한 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는 둘 사이에서 얼음처럼 굳어진 상황. 특히 평소와 다른 고지석의 행동에 어찌할 바를 몰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유령-고지석-김우혁 사이에 극도의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앞서 7화 예고편에서 공개된 고지석의 직진 매력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안방 1열에서 숨죽여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유령에게 “나랑 그냥 계속 파트너 합시다”라는 고지석의 뜨거운 고백이 예고된 것. 과연 고지석이 유령을 향한 마음을 자각한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tvN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금주 7-8화 방송에서는 극 중 지하철 경찰대와 광역수사대의 전례 없는 파트너 체인지 수사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운을 뗀 뒤 “특히 직진남 기도훈의 본격 등판으로 김선호가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 이에 화르르 불꽃이 튈 문근영-김선호의 관계 변화가 시청자들에게 몽글몽글한 설렘을 안길 것이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늘(11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