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3 금 22:52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동생 살아있을까?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11.18 11:51
사진 제공 = tvN ‘유령을 잡아라’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tvN ‘유령을 잡아라’가 문근영-김선호의 쌍방 로맨스와 업그레이드 수사 활약, 더욱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예측불허 꿀잼 2막을 연다. 

문근영-김선호의 몸을 사리지 않는 명품 연기와 찰떡 같은 버디케미가 뜨거운 입소문으로 이어지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가 반환점을 돌며 오늘(18일) 2막을 연다. 연쇄살인마 지하철 유령과 메뚜기떼를 일망타진하기 위한 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의 활약이 예고된 가운데 흥미진진하고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이는 밀당 전개가 펼쳐질 전망. 이에 열혈 시청자들을 안방 1열에 세우며 2막을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고유커플 로맨스도 수사도 꽃길 걸을까?
 
단짠을 오가는 로맨스 텐션으로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긴장감을 자아내는 유령-고지석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된다. 두 사람은 각각 파트너 재요청과 취중진담으로 서로에게 끌리는 마음을 드러냈지만 유령-고지석 모두 서로의 가슴 아픈 가족사를 모른 채 가슴앓이하고 있어 시청자들을 더욱 애태우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하철 유령에 의한 또 다른 희생자가 발생하며 동생 유진을 잃어버린 절망감과 마주한 유령은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될 전망이다. 고지석 또한 그런 유령이 걱정, 그에게 한발 더 다가가며 두 사람의 관계 역시 변화할 예정. 과연 유령-고지석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것은 물론 메뚜기떼와 지하철 유령까지 일망타진하는 사이다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고유커플의 쌍방 로맨스와 수사 꽃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문근영 동생 살아있을까?
 
‘유령을 잡아라’ 열혈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는 것은 바로 유령 동생 유진(문근영 분 / 1인 2역)의 생사 여부다. 유령이 유진을 지하철에서 잃어버린 후 2년이 지난 현재까지 목숨의 위협도 불사한 채 동생 찾기에 나섰지만 별다른 단서를 발견하지 못한 상황. 하지만 동생 유진의 시체 또한 나오지 않았기에 그가 살아 있다는 한줄기 희망이 남아있다. 특히 금주 9-10화 방송에서 유령이 광역수사대 형사 김우혁(기도훈 분)과 폐쇄된 승강장에서 지하철 유령의 은신처를 찾아내며 예측 불가한 숨멎 전개를 이어갈 예정. 무엇보다 그 곳에서 유진의 생사에 대한 실마리를 얻는 등 새로운 국면을 맞을 유령의 동생 찾기 과정에 모두의 시선이 쏠린다.
 
#메뚜기떼-김선호母 간병인 ‘미스터리 기폭제’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드러낸 메뚜기떼 태웅(김건우 분)-동만(이홍내 분)-형수(이재우 분), 고지석의 치매 모친 한애심(남기애 분)의 간병인 최경희(김정영 분)가 극 중 미스터리의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특히 최경희는 본래 병원 청소부였지만 고지석이 지하철 유령을 수사한다는 걸 알고 의도적으로 접근했을 뿐만 아니라 “아무리 치매라도 어떻게 아들을 기억을 못 해요?”, “저도 자식이 있지만 엄마 입장에서 보니까 그냥 지나치기가 그러네요”라는 의미심장한 멘트를 남겨 베일에 싸인 정체에 의문을 증폭시켰다. 과연 네 사람이 지하철 유령 연쇄 살인 사건에 대한 반전의 키를 갖고 있을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풀가동시키며 긴장감을 더욱 높인다.

오늘(18일) 밤 9시 30분 ‘유령을 잡아라’ 9화가 방송된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