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4 토 16:21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서울시, 박항서 감독이 다진 형제의 관계 도시외교로 확대시킨다응웬 득 쭝 하노이인민위원장, 박원순 시장과 양 도시 간 교류확대 방안 논의 위해 방한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11.20 14:44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수) 서울시 오랜 자매도시인 베트남 하노이의 응웬 득 쭝 인민위원장을 만나 양 도시 간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19일부터 22일까지 총 3박 4일의 일정으로 방한하는 응웬 득 쭝 인민위원장은 서울시청을 방문해 서울시와의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서울교통정보시스템을 시찰한 뒤, 서울시가 의장도시를 맡고 있는 국제기구인 WeGO가 주관하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시장포럼(WeGO-ASCN Mayoral Conference)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의 신남방 정책으로 아세안과의 교류가 날로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특히 베트남은 연 평균 경제성장률 6.5%, 중위연령 30세의 젊은 국가로 포스트 차이나 불릴 만큼 아세안 내에서도 가장 크게 주목받고 있는 국가이다.
 
수도인 하노이는 서울시의 대(對) 아세안 외교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 중 하나로,1996년 5월 1일 서울시와 자매도시 협정을 체결한 이후, 문화‧인적교류, 정책공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왔다.

서울시는 응웬 득 쭝 인민위원장을 비롯한 하노이 대표단의 방문을 계기로 베트남 및 하노이와의 실질적인 교류를 보다 확대하는 한편, 나아가 아세안 주요도시와의 교류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아세안은 인구 6억 3천만명, GDP 2조 6천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성장거점으로, 베트남은 특히 잠재적 성장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국가 중 하나”라며,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발맞춰 서울시도 베트남 하노이와의 피플 투 피플, 로컬 투 로컬 외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