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3 금 15:19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x김건우, 폭풍전야 삼자대면‘용의자’ 김건우 심리 꿰뚫어보는 문근영-김선호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12.02 11:50
<사진 제공> tvN ‘유령을 잡아라’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tvN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잔혹한 연쇄살인마 지하철 유령으로 의심되는 김건우의 삼자대면이 예고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문근영-김선호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과 찰떡 같은 버디케미가 뜨거운 입소문으로 이어지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오늘(2일) 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 지하철 유령 유력 용의자 한태웅(김건우 분)의 삼자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 13화에선 어떤 진실이 밝혀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는 유령-고지석이 잔혹한 연쇄살인마 지하철 유령으로 의심하기 시작한 메뚜기떼 리더 한태웅을 검거하며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했다. 특히 방송 말미 “당신 동생 살아있어”라는 한태웅의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죽은 줄 알았던 유령 동생 유진(문근영 분 / 1인 2역)이 살아있다는 반전이 펼쳐져 안방극장에 또 한 번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한태웅은 검거 당시 유진의 목걸이를 착용하고 있었기에 두 사람이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과 어떤 관련이 있을지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을 통해 유령-고지석, 지하철 유령으로 의심되고 있는 한태웅의 삼자대면을 예고해 심박수를 높이고 있다. 고지석을 노려보며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는 한태웅과 그런 그를 꿰뚫어보는 고지석, 한 발 떨어져 한태웅의 한마디라도 놓칠세라 귀를 쫑긋 세운 채 예의주시하고 있는 유령의 모습까지. 세 사람의 불꽃 튀는 눈빛 교환과 기싸움이 보기만 해도 손에 땀을 쥐게 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치솟게 한다.
 
그런 가운데 앞서 공개된 13화 예고편에서 한태웅은 “저 목격자라고요. 살인자가 아니라고요”라며 결백을 호소해 또다시 지하철 유령의 정체 밝히기를 원점으로 돌려 놓은 상황. 과연 오늘(2일) 밤 ‘유령을 잡아라’ 13화 방송에서 지하철 유령 연쇄살인사건을 둘러싸고 어떤 진실이 밝혀질지, 폭풍전야 같은 다음 판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무한 증폭시킨다.
 
오늘(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