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7 수 17:5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망 사건 경찰 1차 수사 중 이례적 검찰 압수수색 등 의아한 부분 많지만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해 밝히는 것이 최선”“황교안 단식, 대표 리더십과 원내대표 임기 등 자신들의 문제는 해결된 듯”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12.03 13:54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에 대해서 “검찰이 철저하게 밝히지 않으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게 되고, 가만히 있을 한국당도 아니라”며 “신속하게 수사해서 정리해야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2.3) 아침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고정 출연해서 “조사 받던 감찰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고, 통상 경찰이 1차 수사를 하는데 검찰이 이례적으로 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휴대폰 등 을 가지고 가는 것도 이상하다”며 “더욱이 감찰반원이 ‘자기 휴대전화를 초기화 하지 말아 달라’는 유서를 남겼다는 등 통상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의혹들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특감반원이 ‘윤석열 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을 부탁 한다’는 유서를 남긴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검찰수사관으로서 윤 총장을 굉장히 존경하는 상사로 모셨고, 자신이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어서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생각과 함께 가족을 잘 돌봐 달라고 하는 순수하게 인간적인 측면으로 이해한다”며 “일부에서는 자신에 대한 수사를 더 확대하지 말아 달라는 추측도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검찰이 더 철저하게 수사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필리버스터 정국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무능한 여당도 이렇게 막가는 야당도 처음이고 결론적으로 민주당이나 한국당 모두 다 리더십이 없다”며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단식으로 자신을 흔드는 당내외부 목소리를 불식시켰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문제도 들어갔고, 어제 당직 인선을 했지만 결국 김세연 의원을 교체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대대표는 장외투쟁만 하고, 국회를 청와대 앞으로 옮겼다”며 “국회나 국민은 안중에도 없기 때문에 저는 민주당에게 11월부터 4+1을 만들어서 소수정당들과 소통하고 대화해서 국회 과반수를 만들어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이야기 해 왔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내년도 예산 심의도 소소위가 구성되지 않아서 어제부로 법정 처리 시한을 넘겼다”며 “지금 당장 예산안 심사 및 처리에서부터 4+1을 가동해 심사를 하고 처리해 한국당이 대화테이블로 나오도록 압박도 유인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