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5 토 03:5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콘진원, 다리어워드 개최 <기생충> 美 배급사 Neon 대표 ‘올해의 인물’콘진원, LA 한국문화원과 함께 3일 LA에서 ‘제 15회 다리어워드’ 개최
韓 콘텐츠 美 확산 기여한 인물·기업에 시상...Fox, Comcast, 넷마블 US 등 선정
올해의 인물에 <기생충>, <설국열차> 배급 맡은 Neon 톰 퀸 대표 뽑혀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12.05 15:12
지난 3일(현지시간) LA 인터콘티넨탈 센츄리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제15회 다리어워드(Dari Awards)’ 행사장 전경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 미국비즈니스센터는 LA 한국문화원(원장 박위진)과 함께 지난 3일(현지시간) LA 인터콘티넨탈 센츄리시티 호텔에서 ‘제15회 다리어워드(Dari Awards)’를 개최했다.

한미 양국의 문화산업 교류 및 발전을 위한 문화적 교량 역할을 한다는 의미로 명명된 다리어워드에서는 지난 1년 동안 한국 문화콘텐츠의 미국시장 진출 및 확산에 기여한 개인, 기업, 단체를 선정해 시상한다.

◆ 각 부문별 K-팝, 방송, 게임 등 한국 콘텐츠 확산 기여도 심사

이번 다리어워드 수상에는 ▲올해의 인물 분야에 <기생충> 북미 배급사 Neon 대표 톰 퀸(Tom Quinn) ▲베스트 미디어 파트너십 분야에 폭스(Fox) ▲베스트 비즈니스 파트너십 부문에 컴캐스트(Comcast) ▲올해의 한국BTS 월드(World)> 비즈니스 분야에 넷마블 US(Netmarble US)가 선정됐다.

‘올해의 인물’상을 수상한 톰 퀸(Tom Quinn)은 영화 <기생충>의 현지 배급사인 영화사 Neon의 설립자로 <설국열차> 등 한국영화의 미국 배급을 담당해왔다. 특히 지난 10월 콘진원, 한국문화원과 함께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행사로 할리우드 교류회 및 한국영화 상영회를 개최하는 등 북미시장에 한국영화를 알리는 역할을 수행한 점을 인정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Fox, Comcast, 넷마블 US 등 韓콘텐츠 북미 소개한 3개사 공로 인정받아 수상

‘베스트 미디어 파트너십’상을 수상한 폭스(FOX)는 미국 4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로 올해 1월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을 미국판 로 재제작하여 5천만 명이 넘는 미국 시청자들에게 소개했다. 가 미국 전 방송사의 예능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북미 방송사 및 제작사들에 K-포맷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등 한국 콘텐츠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한 바 있다.

‘베스트 비즈니스 파트너십’상을 수상한 컴캐스트(Comcast)는 미국 최대 미디어 그룹으로 케이블 TV 서비스 ‘엑스피니티(Xfinity)’를 통해 영화, 방송, K-팝 등 한국 콘텐츠를 미국 전역 2,200만 명 이상의 가입자에게 소개하며 한국문화와 콘텐츠의 인지도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의 한국 비즈니스’상을 수상한 넷마블 US(Netmarble US)는 2012년 미국 법인 설립 이후 <리니지2 레볼루션> 등 대형 게임을 론칭하면서 한국 게임의 미국 진출에 힘써왔다. 올해 론칭한 BTS 월드(World)는 서비스 오픈 14시간만에 33여 개국에서 다운로드 순위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이외에도 <마블 퓨처파이트(Marvel Future Fight)>,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The King of Fighters Allstar)> 등 다양한 국내 게임을 미국 시장에 전파하고 있다.

콘진원 미국비즈니스센터 김철민 센터장은 “K-팝, 방송, 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 콘텐츠에 대한 관심의 확대 뿐만 아니라, 실제 미국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것이 주목할 만한 현상”이라며 “북미 방송사 및 OTT 플랫폼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다양한 한국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