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2 수 05:16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광주·전남
전남도, 수산 연구기술 보급 4년 연속 최우수2019년 토종 잇바디돌김 신품종 개발사업 우수과제로 선정
뉴스에이 송진섭 | 승인 2019.12.14 15:37
[뉴스에이=송진섭 기자]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오광남)은 전국 수산기술보급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9년도 연구기술보급 사업 발표회’에서 최우수상을 획득, 4년 연속 수상 쾌거를 이뤘다고 14일 밝혔다.

연구기술보급 사업 발표회는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및 수산 현장 간 연구 성과 공유와 그 결과의 현장 보급 활성화를 위해 매년 열린다.

올해는 5개 지자체가 참가했으며,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의 ‘토종 잇바디돌김의 신품종 개발 및 양식어가 보급사업’ 과제가 사업 추진 성과와 수산 현장 파급효과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2008년부터 김 자생지 분포조사를 시작으로 ▲2010년 세계 최초 김 신품종 명명식 ▲2015년 해풍1호(일반김) 품종등록 ▲2017년 해모돌1호(모무늬김) ▲2019년 해풍2호(일반김)를 개발했다. 현재 양식어업인 분양과 검증을 위한 시험양식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잇바디돌김의 품종 개발도 진행 중이다.

해풍1호가 본격 보급된 2011년을 기준으로 보급 전·후 각각 8개년을 비교한 결과 전남 김 생산량은 2.24배, 생산금액은 2.22배 높아졌다. 올해까지 분양된 2만 5천717g의 종자는 마른김 2억 4천554만 6천 속을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생산액은 6천529억 원으로 추산된다. 종자 1g으로 약 2천500만 원 소득을 올리는 셈이다. 이는 무려 순금 111돈 가치에 해당한다.

오광남 원장은 “어촌 현장과의 벽을 허물고 소통과 협력의 연구 방향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어업인 속으로 파고들어 현장에서 바라고, 필요로 하는 연구·시험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김 품종 산업화를 위한 연도별 목표로 ▲2020년까지 해모돌1호(모무늬돌김) ▲2022년까지는 해풍2호(일반김) ▲2023년까지 잇바디돌김을 정해 품종 개발 등 핵심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뉴스에이 송진섭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송진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