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3 금 21:1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마사회, 한국 경마 '국제화 성과 눈에 띄어'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20.01.02 16:22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한국은 경마에 있어 PARTⅡ 국가로 분류된다.

세계적으로 경마를 시행하는 국가는 100여 개 이상이며 이중 PARTⅠ·Ⅱ에 속한 국가는 30여 개에 불과하다.

즉, 한국 경마는 어느 정도 국제적 반열에 올랐다 해도 무방하지만, 미국, 영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까지는 큰 노력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이에 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지난해 경마 국제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고 실제로 다양한 부문에서 혁혁한 성과를 거뒀다. 

가장 두드러진 부문은 경주마의 능력 향상이다.

우선 올해 3월, 당시 세계 최고상금을 내건 두바이월드컵에 한국 경주마 돌콩이 출전했다.

두바이원정 3년 만에 이룬 성과로, 비록 입상은 못 했지만 모든 경주마가 꿈꾸는 세계무대를 밟은 것만으로도 의미는 상당했다. 

9월에는 국내에서 열린 제4회 코리아컵·코리아스프린트 국제대회에서 한국 경주마가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경마 종주국인 영국을 비롯해 미국, 프랑스 등 강국들이 출사표를 던졌으나, 문학치프와 블루치퍼 등 한국 경주마들의 역주를 막을 순 없었다. 

이어 11월에는 코리아스프린트 우승마인 블루치퍼가 이국땅 미국에서 브리더스컵 3위를 차지하며 국내외 경마팬의 가슴을 달궜다.

이는 동시에, 앞선 코리아스프린트에서의 우승이 우연이 아님을 확실히 증명하는 순간이기도 했다.

참고로 미국 브리더스컵은 미국이 자랑하는 세계대회로 이틀간 총상금 336억원을 놓고 14개 경주가 펼쳐진다.

한국 경주마의 위상이 높아지자 경마 실황중계 수출에도 순풍이 불었다.

코리아컵 국제대회를 비롯해 한국 경마 실황이 싱가포르, 호주, 미국, 영국 등 12개국에 수출된 것.

특히 올해는 칠레를 수출국에 포함함으로써 사업 6년 만에 6개 대륙 중 아프리카를 제외한 모든 대륙에 경마 실황을 송출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한국 경마 자체가 해외시장에 진출할 기회도 찾아왔는데, 베트남 DIC사(Development Investment Construction Joint Stock Company)와의 경마 사업 자문 계약이 바로 그것.

쉽게 말해 베트남이 경마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유상으로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이다. 

단순히 자문으로 끝나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생길 수 있으나 마사회 관계자의 말은 다르다.

한국의 경마 체계가 도입되면 자연스레 경주마에서 발매 장비, 인력에 이르는 모든 부문에 걸쳐 수출이 연계될 수밖에 없다는 것.

즉 경주실황 수출과 더불어 한국 경마 시스템 자문사업은 향후 한국 경마 산업의 외연 확장을 위한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6월 베트남 현지에서의 자문 계약 체결 이후 최근 1차 자문사업을 완료했는데, 이를 기반으로 마사회는 2020년 1월 베트남과 2차 사업을 체결할 방침이다.

경마장 건설, 인력 및 경주마 운영, 인프라 구축 등 세부 플랜을 완성하기 위해서다. 

이에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2019년은 한국 경마 국제화 무대의 발판이 된 한해였으며, 2020년 역시 경마 수출·대회입상 등 국제화 분야에서 더 큰 성과를 이룩하고 PART 1 경마 시행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