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5 목 19:4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익산시, 명분과 논리 없는 노동청 통합안 반발 거세
종합취재팀 | 승인 2009.03.13 00:28
광주지방노동청익산지청과 군산지청의 통합안이 역풍을 맞고 있다.

익산시 노동단체와 익산상공회의소, 시민, 시의회 등은 행정안전부 발표한 광주지방노동청익산지청과 군산지청과의 통합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노동단체와 익산상공회의소, 시민 등으로 구성된 익산시 시민대책위(가칭)는 12일 노동부를 방문, 김성호 노동부 창의혁신 담당관을 만나 강하게 항의하고 통합안 철회를 요구했다.

지청별 관리현황을 보게 되면 익산지청의 관리업체는 1,224개, 군산지청은 704개 업체를 관리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이 두 기관이 통합될 경우 업체의 비중이 높은 익산과 김제 지역 노사관련 민원인들이 큰 불편을 겪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행정안전부가 밝힌 정부통합안에 포함되어 있는 춘천, 강릉, 원주, 충주, 보령, 통영 지청 등은 익산지청보다 관리업체가 적지만 제외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익산과 군산지청 통합을 추진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의견이다.

익산시에는 앞으로 국가식품전용단지, 지방산단, 의료과학산단, 왕궁?금마농공단지 등 대규모 기업이 유치될 전망이다. 이에 익산지청이 관리하게 되는 업체와 근로자의 수가 3년 이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앞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익산지청의 통합은 절대 불가하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이런 상황을 고려하지 못하고 주먹구구식 통합을 추진하는 것은 미래를 제대로 보지 못하는 근시안적인 행정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시민대책위는 앞으로 통합반대 요청이 수락되는 날까지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지속적인 항의방문, 서명운동을 실시하는 등 통합반대를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라 밝혔다.

종합취재팀  webmaster@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