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20 목 16:28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글로벌 탑 피트니스 프랜차이즈 '애니타임 피트니스' 한국 상륙... 24시간 연중무휴 피트니스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20.02.07 03:51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글로벌 피트니스 프랜차이즈 ‘애니타임 피트니스’가 한국에 문을 연다. 최고급 사양의 기구들과 철저한 보안시스템, 24시간 상시 이용 등 애니타임 피트니스를 세계 최고의 피트니스 프랜차이즈로 만든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됐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코리아(Anytime Fitness Korea)는 “글로벌 탑 피트니스 ‘애니타임 피트니스’가 한국에 상륙한다”며 “한국 1호점이 2월 10일 서울 강남구 송파구에서 첫 선을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애니타임 피트니스는 ‘몸짱’을 만드는 피트니스가 아닌 건강관리를 위해 헬스장을 찾는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피트니스 센터”라고 설명했다.

애니타임 피트니스는 지난 2002년 창립된 이후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며 세계 최고 피트니스 프랜차이즈로 자리매김한 브랜드다. 2019년 글로벌 프랜차이즈 랭킹 11위에 선정될 정도로 브랜드 신뢰성이 높다. 피트니스센터만 따지면 세계랭킹 1위다. 2018년 피트니스센터 카테고리에서 1위에 올랐다.
 
애니타임 피트니스가 세계 최고로 불리게 된 건 사용자 중심 서비스를 지양해 운동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해서이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이용자는 365일 24시간 개방된 센터를 자신이 원할 때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고 피트니스 트레이닝 자격증을 가진 전문가들이 개인별 맞춤형 운동법을 처방해 준다.

운동기구는 세계 최고급 사양으로 꼽히는 라이프 피트니스 제품이다. 라이프 피트니스 제품은 5성급 이상 호텔에서 만날 수 있으며, 애니타임 피트니스에는 시리즈 기구 중 최고급 사양인 엘레베이션(Elevation) 시리즈가 구비돼 있다. 운동 중 대형 터치스크린에서 유튜브, 넷플릭스를 시청할 수 있다. 근거리 무선통신(NFC) 기능을 갖추고 있어 스마트워치와 페어링하면 모든 운동기록을 저장할 수 있다. 또한, 위생을 위해 사용한 기구는 바로 소독 물티슈로 닦는 시스템도 소비자들을 안심시켜준다.

철저한 보안시스템도 이용자에 만족을 준다. 회원 전용 보안키를 비롯해 모니프로비전 시큐리티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24시간 보안 모니터링되고, 보안시스템 문제시 1시간 내 대처하게 된다. 경비회사가 현장에 급행할 수 있도록 센터 내 비상 호출 버튼이 설치돼 있다.

한 매장에 등록해도 전세계 모든 애니타임 피트니스 지점을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세계 최초로 7대륙 모두에 피트니스 센터가 자리하고 있는 애니타임 피트니스는 현재 전세계 27개국 4500여 매장을 운영 중이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코리아(Anytime Fitness Korea) 관계자는 “우리는 한국 피트니스계의 스타벅스가 되고자 한다. 매장 안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고 어느 매장을 가더라도 기대했던 것 이상을 경험할 수 있도록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애니타임 피트니스 글로벌 홈페이지 : https://www.anytimefitness.com
애니타임피트니스 한국 홈페이지 : https://www.anytimefitness.kr
참고영상 : https://youtu.be/mXA9s2g1Y84

뉴스에이 이광원  lwk@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