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3.31 화 17:08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충북
김종대 의원 ‘고압선 만지는 전기공사’ 획기적 개선 유도노동부에 문제점 지적, 관계자 “내년까지 간접활선 90%까지 상향”
뉴스에이 박성수 | 승인 2020.02.20 06:17
[뉴스에이 = 박성수 기자] 한국전력이 2016년, 고압전선을 직접 만지면서 작업하는 이른바 ‘직접활선 작업’의 원칙적 폐지를 선언했음에도 현장에서는 여전히 직접활선이 이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김종대(청주상당 정의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의원이  실질적 개선을 유도해 냈다.

고광훈 고용노동부 산업안전과장 등 관계자 3명은 2월18일, 김종대 의원 청주 사무소를 방문해서 “현재 27%에 불과한 간접활선 및 정전작업의 비율을 올(2020년) 연말까지 60%로 올리고, 내년(2021년) 말에는 90%까지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김종대 의원이 지난 1월22일,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에게 전화를 걸어서 직접활선작업의 위험성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후 개선대책을 마련하라“고 서면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고광훈 과장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협력해 작업기간과 비용을 직접활선이 아닌 간접활선을 기준으로 계산해서 공사를 발주하도록 조치하겠다”며 “직접활선공법 개선과 관련해 공문이 나가는 것은 이번 김종대 의원의 요청에 따라 처음 이뤄진다”고 말했다.

한국전력은 노동자 감전사고로 인해 사회적 논란이 불거지자 2016년 6월, ‘직접활선공법을 폐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실제 공사를 발주하는 과정에서는 작업기간과 비용을 배려하지 않아 노동자들이 감전사고로 숨지거나 다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실제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공사 중 감전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014년 27명 △2015년 19명 △2016년 26명 △2017년 22명, △2018년 18명 등 모두 112명에 이른다.  

김종대 의원은 “전기공사를 하는 노동자가 절연성 보호구를 착용했다고 하더라도 직접 고압선을 만지면서 작업하는 경우 각종 사고와 질병에 노출될 우려가 높다”면서 “최근 5년 동안 뇌혈관질환이나 심장질환, 직업성 암으로 숨진 사람 중에 전기 관련 노동자가 0.71%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고용노동부와 주무부처인 산업부가 긴밀히 협조해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간접활선 전환율을 높이기 위해 공법개선에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뉴스에이 박성수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박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