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7 수 07:21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한류가수 신성훈, KBS 아침마당 출연..‘고아원에서 자란 시절 솔직한 고백 털어놔’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0.04.07 04:55
자료제공: KBS아침마당 방송 캡쳐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일본에서 큰 성공을 거둔 가수 신성훈이 고아원에서 자린 뒤 입양이 되어 새로운 가족을 찾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던 자신의 인생사를 아침마당에 출연해 고백했다.
 
신성훈은 KBS 1TV '아침마당'에서 "난 태어나자마자 버려져 고아원에서 자랐다. 엄마가 없는 고아원에서는 웃을 일이 없다. 그래서 난 외롭고 우울하게 고아원 생활을 했다. 이렇게 난 어린 나이에 행복한 삶을 포기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신성훈은 "어린 시절 그나마 나를 숨 쉬게 한 건 음악이었다. 음악 프로그램을 보면서 TV에 나오는 사람처럼 웃으면서 노래 부르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욕망이 가슴 한편에 서서히 불붙기 시작했다"며 가수의 꿈을 갖기 시작한 계기를 털어놨다.
 
또 그는 "초등학교 5학년 어느 날, 보육원에 후원자가 찾아왔다. 그 분과 만나는 횟수가 많아지면서 어린 시절 방학 때면 한 달씩 그 집에 가서 생활하기도 했다. 2002년 아이돌그룹 멤버 오디션에 합격해 서울로 올라오면서 연락이 끊겼다. 그렇게 오랜 세월이 흘려 2009년 KBS 1TV '가족이 부른다'에 출연했을 당시 후원자였던 분이 방송을 보고 연락이 왔다. 그 후부터 자연스럽게 만남을 가져오다 최근인 지난 2013년 정식으로 입양이 되면서 지금의 가족이 됐다"고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된 사연을 말했다.
 
마지막으로 신성훈은 "난 지금 가장 행복한 가수다. 단, 더 유명해져서 돈을 벌어서 가족들에게 집을 선물하고 싶다. 그리고 어머니는 내게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시는데 난 속으로만 하고 한 번도 해보지 못했다. 오늘 용기를 내서 내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성훈은 지난 2003년 아이돌그룹 맥스로 데뷔했고, 최근에는 일본에서 오리콘 차트1위 라면서 대세 가수로 활동 중이다.

뉴스에이 이사라  lwk191@daum.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