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2 일 21:1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연극 ‘레미제라블’, 사전 예매 오픈… 7월 12일까지 할인 이벤트 진행2020년 최고의 화제작… 예술의전당이 후원하는 감동의 무대, 연극 ‘레미제라블’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20.06.26 05:10
[뉴스에이 = 이미향 기자] 연극 ‘레미제라블(예술감독 윤여성, 연출 이성구)’의 사전 예매 할인 이벤트가 7월 12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2020 연극의 해’를 맞아 코로나 19 사태를 극복하고 연극 활성화를 위해 연극인들이 주인이 되어 스스로 행사를 기획하고 창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오현경, 박웅, 임동진, 문영수 등 원로 배우와 윤여성, 이호성, 이재희 등 중견 배우들이 보여주는 품격 있는 무대와 1400여명의 오디션 지원자 중 발탁된 젊은 배우들이 보여주는 화합의 무대는 시대를 아우르는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관객에게 뜨거운 박수와 사랑을 받을 새로운 스타 탄생의 장 역할을 하면서 대한민국 연극계가 희망을 담아 다시 출발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다.

연극 레미제라블은 8월 7~16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진행된다. 티켓은 7월 12일까지 조기 예매 할인을 하며 인터파크에서 판매한다.

◇전 세계가 사랑한 프랑스 작가 빅토르 위고의 대표작 ‘레미제라블’… 사랑과 화합, 희망과 구원의 대서사시

“단테가 시에서 지옥을 그려냈다면 나는 현실을 가지고 지옥을 만들어내려 했다.” (빅토르 위고)

대표작 ‘노트르담 드 파리 Notre Dame de Paris’, ‘레 미제라블 Les Misérables’, ‘웃는 남자 L'Homme qui rit’로 알려진 빅토르 위고는 전 세계가 사랑하는 프랑스의 국보급 작가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 출간 30년 뒤에 발간된 ‘레 미제라블’은 16년이란 집필 기간을 걸쳐 완성된 대작으로 ‘불쌍한 사람들’, ‘미천한 사람들’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위고의 역작이자 인류 문화의 보물이라 칭송되는 세기의 작품이다.

◇윤여성 예술감독 소개

“관객들에게 자신 있는 무대를 선보이겠다. 평생 연극을 지켜 주신 선생님들과 무대를 함께한 동료들, 이번에 함께 못하는 연극인들의 희망을 안고 이 작품에 최선을 다하겠다.”

윤여성 예술감독의 연극 ’레미제라블’에 대한 애정은 상상을 초월한다. 초연 때는 ‘50대 연기자 그룹’의 회장으로서, 예술감독으로서 크고 작은 모든 것에 자신을 쏟았다. 그 열정은 지금 그를 사명감으로 무장시켜 레미제라블 연습실을 향하게 한다. 초연 이후 9년이 지나 다시 무대를 올리는 것에 부담을 느낄 법도 하지만, 윤여성 예술감독은 항상 자신 있다고 한다. 원로 배우 섭외부터 1400명 오디션까지 참여하면서 그는 연극 레미제라블을 향해 애정을 더하고 있다.

윤여성 예술감독은 “연극 인생 45년을 걸고 최고의 앙상블을 보여 어려운 시기에 우리 공연을 찾아준 관객 앞에 부끄럽지 않은 무대를 선보이겠다”며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윤여성 예술감독은 누구나 소화할 수 없는 ‘장발장’ 역을 과감히 맡아 배우들과 함께 오늘도 열심히 땀을 흘린다. 평생 연극만 생각하고, 무대만 생각하고, 관객만 생각한 연극인 윤여성은 레미제라블의 더 큰 책임을 지기 위해 예술감독으로서, 또 배우로서 관객 앞에 선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