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05:2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예장합동, 중서울노회 소속 금곡교회 목사‘설교 표절’ 의혹 당사자도 인정‘총신대 총장을 지내고 상징적인 인물인 정일웅 목사 고소는 충격’
이광원 기자 | 승인 2020.07.14 09:10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예장 합동(총회장 김종준 목사)산하 중서울노회 소속 금곡교회 담임목사로 활동하는 이OO 목사가 일전에 이00목사를 반대하는 성도들의 의혹대로 자신의 설교와 관련 표절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설교의혹과 관련 예장합동 중서울노회 금곡교회 조사위원회는 지난 7월 7일 서울 옥수중앙교회에서 열린 제81회 제1차 임시노회에서 “이 목사가 설교를 인용·표절한 부분이 60~70%정도 된다고 밝혔다”고 보고했다.

이 목사는 조사위와의 면담에서 자신의 설교 표절을 일부 인정하면서 “설교표절 의혹과 관련 문제가 제기된 후, 주석을 많이 사용하고, (타인 설교) 인용을 줄였다”면서도 “자신의 행위가 당회장직을 유지하기에 적절치 않거나, 표절이 결정적 문제라면 노회의 처분을 받아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조사위는 “(이 목사) 스스로 설교를 다른 분들의 것을 인용했음을 인정했다. 설교에 대한 인식이 결여되는 것은 매우 큰 문제다”면서도 “고소인측이 제시한 표절 원본과의 대조가 필요하다”며 추가조사의 의지를 피력했다.
 
금곡교회에서 목사직 연장을 위임 받지 못한 자가 담임목사직을 유지하는 것을 반대하는 성도들은 조사의 보고와 관련 “목사가 할 일은 성도들을 훈련시키고 영적으로 성숙시키기 위해선 기도하며 말씀을 묵상하여 설교를 준비하는 것이 일반인데 목사가 설교 표절 행위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고 도적질 이라고 생각한다”면서“표절 원본과 이 목사의 설교 영상을 대조하면 표절 수준이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반면, 이날 임시노회에서는 이 목사측 송OO 장로가 최근 금곡교회 반대측 성도들의 주차장 예배에서 설교를 전한 정일웅 목사(총신대 전 총장)와 박식용 목사(중서울노회 원로)를 고소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들이 불법으로 규정한 집회에서 설교를 전해 교회의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동 노회는 해당 고소를 재판국을 통해 다루기로 했다.
 
특히 정일웅 목사는 총신대 총장을 지낸 교단 신학교육의 상징적 인물로 그의 피고소 사건에 교단 내부는 큰 충격을 받은 상황이다. 특히 이 목사 역시 정 목사가 총장으로 재직한 총신대를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언 기회를 얻은 박식용 목사는 “자신은 금곡교회 화합을 위해 나선 것이다”면서“금 번 고소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박 목사는 “금곡교회를 출입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수습에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저희마저도 손을 떼면 화합의 마지막 보루도 무너질 것이 뻔하다”고 말했다.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