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9 일 14:2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게임빌 ‘별이되어라!’, ‘체인지 2.0’ 초대형 업데이트"‘영웅 시스템’ 전면 개편해 성장 효율 높여"
뉴스에이 김준석 | 승인 2020.07.31 19:44
[게임빌]
[뉴스에이=김준석 기자] 게임빌(www.gamevil.com)이 히트작 ‘별이되어라!’를 편리하게 즐기고, 강화된 보상으로 캐릭터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체인지 2.0’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체인지 2.0’ 대규모 업데이트는 ‘별되는 뭐든지 착!하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더욱 유저 친화적으로 변화했다. 특히 ‘도전자 던전’과 ‘영웅 시스템’을 전면 개편해 성장 효율을 높였고, ‘영웅 컬렉션’ 시스템 도입, 장비 개편, 모든 영웅의 ‘퍼스트 임팩트’ 등장 등 굵직한 업데이트로 유저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도전자 던전’은 캐릭터 성장에 필요한 요소인 각종 장비는 물론, ‘골드’, ‘도전자 경험치’ 등 다양한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게 개편되어 한층 간편하고 빠른 성장이 가능해졌다. 매주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의 미궁’이 새롭게 등장해 다양한 성장 재료를 획득할 수 있게 되었다. 장비 시스템 개편과 함께, 강화에 필요한 보상 수급 개선도 실시했다. 장비 시스템 개편에 따라 모든 유저들에게 더욱 강력한 새로운 직업 전용 장비를 지급했고, 기존 유저들은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장비를 갖출 수 있도록 추가 장비가 지급됐다. 또한 기존 장비는 레이드나 상점에서만 획득 가능했으나, 새로 개편되는 장비는 ‘도전자 던전’, ‘상점 뽑기’, ‘미궁 탐험대’ 등 다양한 컨텐츠에서 획득이 가능하다.

새롭게 등장한 ‘컬렉션 시스템’은 기존의 ‘형상 변환 시스템’을 더욱 편리하게 개선했다. 수집한 ‘컬렉션 카드’를 합성해 더욱 강력한 능력을 가진 영웅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모든 영웅들을 ‘퍼스트 임팩트’로 진화시킬 수 있게 됐다. 기존 신위 단계에서 ‘인피니티 강화’를 10단계 이상 달성한 캐릭터는 모두 ‘퍼스트 임팩트’ 등급으로 승급할 수 있다. 총 110명에 달하는 모든 영웅의 승급이 가능해져 새롭고 창의적인 조합이 가능해졌다. 이 외에도 월드 보스 플레이 시간 단축, ‘드래곤 버스터’ 개선 등 다양한 유저 편의성 개선이 이뤄졌다. ‘별이되어라!’는 이번 ‘체인지 2.0’ 업데이트를 기념해 특별 보상도 실시하고 있다. 업데이트 이후 9월 23일까지 게임에 접속하는 모든 유저들에게 ‘인피니티 9회 소환권’ 50장과 ‘300,000 루비’를 지급한다. 각종 시스템 개편과 더불어 푸짐한 보상도 제공하면서 유저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별이되어라!’는 플린트가 개발하고 게임빌이 서비스하는 판타지 모험 RPG다. 동화풍의 감성적인 그래픽과 탄탄한 스토리, 방대한 콘텐츠가 특징으로 지속적인 유저 소통과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서비스 7년을 맞은 국내 대표적인 모바일게임 스테디셀러다. 대규모 업데이트 때마다 오픈 마켓 순위가 급상승하는 ‘역주행 게임’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한 만큼 이번 ‘체인지 2.0’ 업데이트를 통해 또 한번 차트 역주행의 역사를 써내려갈지 주목된다.

■ ‘별이되어라!’ 공식 카페 http://cafe.naver.com/dragonblaze

뉴스에이 김준석  kjs@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준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