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9 일 14:2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한세대 정상화를 위한 최선 다할 것""조용기 원로 목사의 뜻에 따라 정상화 적극 노력"
이광원 기자 | 승인 2020.08.01 02:22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28일 한세대학교 직원노조, 교수노조, 지역공동대책위원회 대표 등으로부터 한세대 정상화에 나서 달라는 요청을 받고 학교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훈 목사는 이날 한세대 측 노조의 면담 요청으로 이들을 만나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이자 기하성 교단총회로부터 1989년 한세대의 위탁운영을 받은 조용기 원로 목사의 뜻에 따라 한세대학교 정상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조용기 목사는 7월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한세대학교 정상화를 위해 김성혜 총장을 명예총장으로 추대하고 류돈우 장로를 이사장으로 추천하며 류돈우 장로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협력하여 이사회를 구성, 운영하고 총장을 선출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훈 목사는 “조용기 목사는 이미 4개월 전에 가족회의를 열어 한세대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맡아서 운영하도록 결정했는데 조용기 원로 목사의 삼남인 조승제 이사와 몇 명의 이사가 조용기 원로 목사와 가족들의 결정에 따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세대 노조는 20여 년 동안 학교를 독단적으로 운영해 온 김성혜 총장과 세습하려는 조승제 이사의 퇴진, 임단협의 성실한 이행 등을 요구하며 2019년 11월 7일부터 투쟁을 벌여 왔다.

이날 면담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이영훈 담임목사와 박경표 장로회장이 참석했으며 한세대 측에서는 황병삼 직원 노조대표, 유영재 교수노조 대표, 지역공동대책위 송석영 대표와 김한수 간사, 대학노조 이종현 부본부장이 참석했다.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