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19 토 04:5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싱가포르관광청, 안전한 비즈니스 행사 재개 위한 위기관리 지침사항 발표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최고의 데스티네이션, 싱가포르
주윤성 기자 | 승인 2020.08.08 03:31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싱가포르 대다수의 경제 활동과 마찬가지로, 2020년 3월부터 회의, 컨벤션, 전시, 무역 및 박람회 등 B2B 행사가 연기되어 왔다.

싱가포르의 경제 활동이 재개됨에 따라, 싱가포르관광청은 안전한 B2B 행사[1] 재개 또한 준비하고 있다. 싱가포르관광청은 엄격한 안전관리 조치를 바탕으로 최대 50명 규모의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위기관리 체제를 구축했다. 해당 체제는 2회의 시범 행사를 통해 평가를 거친 후 점차 다른 대규모 행사에도 도입될 예정이다.

안전한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위기관리 지침사항

싱가포르관광청의 안전한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위기관리 체제에 따라 행사 주최자들은 아래 5가지 지침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행사 참석자 대상 전체 행사 동선별 감염관리 조치 (행사 사전부터 사후 단계까지)
참석자 밀집도 제한
참석자 간 밀접 접촉 제한
안전하고 깨끗한 행사 환경 유지
코로나19 관련 비상사태 대응 준비

본 위기관리 체제는 국제적인 모범 사례를 기반으로 MICE 산업과 협의를 통해 수립되었으며, 싱가포르 MICE 부문 기업들이 지난 몇 달 동안 안전한 행사의 의미를 재해석하며 심사숙고한 결과 확정된 지침이다. 싱가포르의 MICE 기업들은 안전, 보건 및 위생 관련 모범 사례를 채택하는 것 외에도, 온라인 및 하이브리드 기업 행사의 개최를 지원하는 기술 등 혁신적인 디지털 솔루션도 시험하고 있다. 그중 하나는 오프라인 트레이드 쇼 및 컨퍼런스를 진행해 온 국제 덴탈 전시회(International Dental Exhibition and Meeting, IDEM)로, 2020년 6월에 전적으로 온라인 형태의 행사로 전환되었다. 디지털 컨퍼런스와 전시회로 진행된 이 행사는 약 4,000명의 참가자를 유치했으며, 50개 이상의 국가에서 300개 이상의 전시 브랜드가 참가해, 온라인 참여가 대면 행사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보완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하이브리드” 시범 행사

앞으로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소통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형태의 비즈니스 행사가 일반적인 표준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2개의 하이브리드 행사인 2020 IEEE 계산 전기 자기학 인터내셔널 컨퍼런스(2020 IEE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putational Electromagnetics, 2020년 8월 24일~26일) 및 아시아 태평양 의학 기술 온라인 포럼 2020(Asia Pacific MedTech Virtual Forum 2020, 2020년 9월 24일)에 싱가포르관광청의 안전한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위기관리 체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각 행사 현장에는 최대 50명의 참석자, 온라인에는 두 행사에 걸쳐 약 1,000명의 참석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동남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2020 IEEE 계산 전기 자기학 인터내셔널 컨퍼런스[2]는 당초 2020년 3월로 계획되었으나 악화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연기되었다. 본 행사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형식을 통해 온라인으로 스트리밍되어 초청객이 컨퍼런스에 온라인으로 참석할 수 있게 된다.

2020 IEEE 계산 전기 자기학 인터내셔널 컨퍼런스의 공동의장 션 종샹(Shen Zhongxiang) 교수는 “컨퍼런스를 계속해서 싱가포르에서 진행하는 이유는 바로 싱가포르의 우수한 비즈니스 행사 진행 경험 때문”이며 “싱가포르 당국과 행사장 관계자들이 참가자에게 안전한 행사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엄격한 조치를 취할 것을 굳게 믿고 있다”고 전했다.

아시아 태평양 의학 기술 협회(Asia Pacific Medical Technology Association, APACMed)[3]가 주최하는 온라인 포럼 2020은 협회 역사상 처음으로 하이브리드 형식을 도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대표단은 실제 패널 토론 및 네트워킹 행사를 보완한 온라인 네트워킹 및 토론에 참여할 수 있다.

위의 두 행사가 시범 행사로 선정된 이유는 두 행사의 주최자들이 싱가포르관광청과 더불어 행사장소의 선택과 관련, 안전한 행사 진행에 요구되는 안전 관리 방안의 검토에 적극적으로 관여했기 때문이다. 만약 해당 행사들이 원활하게 진행된다면 싱가포르관광청은 필수 안전관리 조치(SMM)를 구현할 수 있는 다른 유사한 B2B 행사 또한 점진적으로 재개할 수 있다.

MICE 산업과의 협력

MICE 기업들에 추가적인 안내를 제공하기 위해, 싱가포르관광청과 싱가포르 중소기업벤처부 (Enterprise Singapore)는 싱가포르 전시 컨벤션 협회(Singapore Association of Convention and Exhibition Organisers and Suppliers, SACEOS)와 협력하여 산업 회복 로드맵(Industry Resilience Roadmap, IRR)을 마련했다. 이는 새로운 행사 안전 조치에 대한 최상의 표준 확립, 디지털 기능에 초점을 맞춘 신속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전문적인 발전을 위한 방향 개발이라는 세 가지 전략적 목표에 초점을 맞춘 민관 협력 파트너십이다. 산업 회복 로드맵(IRR)은 싱가포르 행사 주최자들의 안전한 B2B 행사 재개 및 지속 가능한 회복기를 이끄는 지침서의 역할을 할 것이다.

싱가포르관광청의 키이스 탄(Keith Tan) 청장은 “싱가포르의 비즈니스 행사들은 어려운 시기에 높은 회복력을 보여주었으며, 그들의 혁신성과 적응력에 감사를 표한다. 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해 큰 타격을 입었지만, 싱가포르가 안전하고 우수한 비즈니스 행사를 재정의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업계와 함께, 싱가포르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으며, 혁신적인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세계 최고의 데스티네이션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 전시 컨벤션 협회 회장 알로이시어스 알란도(Aloysius Arlando)는 “현재, 업계가 전략적 갈림길에 서 있는 상황에서 많은 회원과 산업 주체들이 이 위기를 혁신과 기술 향상을 위한 기회로 활용했다는 사실에 용기를 얻었다. 우리는 안전한 운영 기준과 탄력적인 비즈니스를 구축하기 위해 업계 전체의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싱가포르관광청 및 MICE 산업과 함께 산업 회복 로드맵(IRR)을 공식화하여 코로나종식 이후에도 싱가포르가 아시아의 중심이 될 수 있는 경쟁력을 유지하도록 노력하였다”고 전했다.

싱가포르관광청(Singapore Tourism Board, STB)

싱가포르관광청은 싱가포르 통상산업부 산하 정부기관으로 싱가포르 경제 부분의 핵심 분야 중 하나인 관광분야의 발전을 선도하는 기관이다. 업계 파트너, 커뮤니티와 함께 역동적인 싱가포르의 관광산업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는 싱가포르관광청은 ‘열정을 가능하게 하다(Passion Made Possible)’ 브랜드를 통해 사람들이 열정을 공유하고 심화하도록 영감을 주는 활기찬 목적지로 싱가포르를 차별화하고자 한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stb.gov.sg 또는 www.visitsingapore.com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국내에서는 공식 블로그 (visitsingaporeblog.com)와 페이스북(www.facebook.com/VisitSingaporeKR)에서도 소식을 확인할 수 있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