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2.27 토 14:0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전북도립미술관,‘지금 여기, 전북미술 상생전’개최전북미술협회전 40회 기념 초대
송재춘 기자 | 승인 2020.08.12 18:28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도립미술관은 전북미술협회전 40회 기념 초대 ‘지금 여기, 전북미술 상생전’ 을 개최한다.

‘지금 여기, 전북미술 상생전’은 전북에서 가장 긴 역사와 상징성을 지닌 전북미술협회 40회 전시를 전북도립미술관에 초대함으로써 전북지역 미술의 큰 줄기와 전망을 포용하고 반영하는 뜻깊은 자리이다.

전북미술협회 추천을 받아 작가 317명을 초대하는 이번 기획전시는 다섯 개의 소주제로 나눠 전시장을 구성했다.

전체 1~5전시실 별 작품구성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제1전시실 ‘묵향으로 만나는 고결한 품격’에서는, 서예와 문자를 주제로 한 작품 27점으로 구성했다.

서예는 점과 선, 획의 굵거나 가는 정도, 붓 누름의 강하거나 약함, 붓놀림의 빠르거나 느림, 먹의 짙거나 묽음, 문자의 비례 균형 등이 서예의 주요 요소이다.

더불어, 현대적 캘리그라피, 달항아리의 단아함이 조화를 이루는 작품들이다.

제2전시실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에서는 아름다움의 대명사인 꽃을 소재로 한 작품 62점으로 구성했다.

꽃은 색과 향기로 기분 좋은 기운을 내뿜는다.

그래서 즐거움을 나누는 축하의 자리에서 더러는 슬픔을 위로하는 곳에서도 항상 자리한다.

아름다움의 대명사인 꽃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구성했다.

꽃을 통해 생의 절정, 소중한 기억의 순간을 미술가의 시선으로 재해석한 작품들이다.

제3전시실 ‘재현을 넘어 심상으로’에서는 무한한 감정을 자신만의 사유와 결부해 자유롭게 표출한 추상미술 작품 42점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미술가와 관람객의 심상을 연결하면서 다채로운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작품으로 구성했다.

추상미술은 인간 내면에 존재하는 무한한 감정을 자신만의 사유와 결부해 자유롭게 표출한다.

이는 서술적 요소를 구체적으로 드러내지 않기 때문에, 그 모호함은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게 인식을 개방한다.

제4전시실 ‘사람살이, 관조와 쓰임’에서는 인물을 소재로 한 작품과 쓰임과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공예 작품 59점으로 구성했다.

인물을 소재로 한 작품과 실용성을 담보한 공예작품으로 구성했다.

미술에 있어서 최고의 주제는 사람이다.

이는 사람살이에서 생기는 문제를 미술이 녹여내기 때문이다.

한편으로 공예는 쓰임과 아름다움이 공존한다.

미와 장식성을 극도로 추구하는 귀족 공예조차도 쓰임을 기반으로 한다.

이때의 쓰임은 도구적 실용성이 아닌 정체성에 가깝다.

제5전시실 ‘산은 높고 물은 빛난다’에서는 자연에 대한 다양한 태도와 해석, 서정적 감성을 녹여낸 풍경화 작품 127점으로 구성했다.

너른 들과 강, 아름다운 산이 조화를 이룬 전라북도. 이 땅의 미술가는 자연스럽게 자연의 미감을 탐구했다.

자연에 대한 다양한 태도와 해석, 서정적 감성을 녹여낸 풍경화로 구성했다.

이성적인 재현을 넘어 감성이 배어 있는 작품이다.

한편으로 동양의 산수화는 자연을 표현함과 동시에 인간과 자연의 조화를 화폭에 담는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전북미술의 현재 상황을 짚어 볼 수 있으며 미술관과 지역 미술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상생’하고자 하는 의도를 담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