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9.20 월 10:2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제20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8월 20일~28일 9일간 개최국내 유일의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영상축제
주윤성 기자 | 승인 2020.08.21 03:51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국내 유일의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영상축제인 제20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 페스티벌 (www.nemaf.net, 이하 네마프2020)이  8월 20일~8월 28일까지 9일간 온/오프라인으로 다채롭게 개최된다.

이번 제20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은 대안영화, 디지털영화, 실험영화, 비디오아트 등 뉴미디어아트 영상과 전시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40개국 140여 편의 작품이 상영 및 멀티스크리닝 전시된다.

올해 네마프2020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무관중 개막식으로 8월 20일 메가박스 홍대에서 축제의 포문을 열며 20주년 심포지엄, 라운드 테이블, 게스트토크(GT) 등의 부대행사는 전면 취소했다.

20주년을 맞아 준비한 역대 네마프 화제 작품들을 선정해 소개하는 ‘네마프 20주년 특별전’, 아시아의 다양한 대안영상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아시아 & 뉴대안영화’, 그리고 ‘버추얼리얼리티아트전(VR영화)’ 등 3개 프로그램 51편은 OTT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온라인 상영한다.

그리고 그동안 접할 기회가 적었던 체코의 실험영화와 비디오아트 작품을 한자리에서 모아볼 수 있는 ‘한국-체코 수교30주년 특별전’, 탈식민주의 영상예술의 거장 ‘트린T.민하 감독 마스터전’, 올해의 주제전과 한국구애전, 글로벌구애전 등은 메가박스 홍대, 서울아트시네마, 탈영역우정국, 신촌문화발전소에서 관람할 수 있다. 철저한 방역과 안전을 위해 좌석간 거리두기는 더욱 강화해 영화와 전시장은 입장객 수 를 제한해 운영한다.

올해 상영되는 네마프2020의 주요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2020년 올해의 주제: 2000-2020 한국대안영상예술 어디까지 왔나

네마프2020 올해의 슬로건은 ‘한국 대안영상예술 어디까지 왔나’로 정해졌으며, 이에 맞춰 공식 포스터도 제작됐다.

타자, 젠더, 예술감수성을 가치로 내걸고 2000년 시작된 네마프는 20년동안 국내 대안영상예술의 토대를 만들어오며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뉴미디어아트 영화제로 자리매김해왔다. 올해 20회째를 맞아 대안영상예술의 현주소와 앞으로의 전망을 논의해보기 위해 올해의 포스터는 네마프가 시작된 2000년 작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하고 꾸준히 미디어아트 영상예술 활동을 펼쳐온 유비호(RYU Biho) 작가가 맡아 작업했다.

■개막작 : 유비호 작가 <떠도는 이들>, <예언가의 말> 2편 상영

올해 개막작은 슬로건에 맞춰 국내 대안영상예술에 대한 목소리를 듣기 위한 유비호 작가의 <떠도는 이들>, <예언가의 말> 2편이 선정됐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