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2 월 23:1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정은희 개인전,‘한지를 짓다’개최정 작가만의 한지 조형작품 30여 점 선봬
송재춘 기자 | 승인 2020.08.25 19:45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정은희 개인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정은희 작가의 7번째 개인전이며 한지 줌치 기법으로 다양한 수제 한지를 제작하고 작가의 고유기법으로 한지의 물성과 조형성을 강조한 한지 조형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한지 몇 장을 겹쳐서 주무르고 비비고 풀어주기를 반복한다는 것은 단순하고 지루한 과정의 연속일 수 있으나 의도하지 않은 우연의 결과물로부터 얻는 기쁨은 형언할 수 없다.

작품 제작은 때로는 전체를 온전히 파악하고 과정마다 뚜렷한 신념으로 끝이 날 때까지 강한 집중력이 필요하기도 하다.

재료와 기법을 인식하고 내면의 의식 세계를 통해 종이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비슷한 듯하지만, 어느 하나도 동일하지 않은 유일성을 지닌 새로운 종이가 탄생한다.

손맛이 깃든 수제 한지는 내면의 에너지를 담아내기에, 충분한 그릇이며 빛이 나는 조형 언어다.

‘만들다’는‘노력이나 기술 따위를 들여 새로운 상태를 이루어 낸다’는 뜻이다.

‘만들다’의 어원은 손이라고 한다.

이것은 새로운 것을 이루어낼 때 반드시 손의 힘이 필요하다는 의미이며 손의 힘은 기술, 재주 또는 솜씨를 일컫는 말이라 할 수 있다.

작가는‘만들다’는 의미에서 더 나아가‘짓다’라는 단어에 집중한다.

‘밥을 짓다, 옷을 짓다, 집을 짓다, 시를 짓다’등에서 느껴지는 감성으로 수많은 노력과 정성, 시간이 필요한 과정을 통해 만든 이의 손맛이 오롯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작가는 한지를 손에 쥘 때마다 가족들을 위해 정성스럽게 밥을 짓던 엄마의 모습을 떠올렸다.

한 땀 한 땀 수를 놓아 옷을 지어 입었던 우리 조상들의 손맛과 같이 동선과 채광을 고려하고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기와의 곡선을 짓는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