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2 월 23:1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한국관광? 재미있지? 재미ITZY!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 ITZY 위촉식 & 대표 캐릭터 발표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8.27 05:34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최근 코로나 위기를 타개하고 한국관광 해외홍보를 새롭게 디지털로 전환하고자 8월 26일(수) 한국관광 해외 홍보의 디지털 전환을 선포한다. 아울러, 2020년에 제작한 한국관광 해외광고를 소개하고, K-Pop 아이돌 있지(ITZY)를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한다.

한국관광의 디지털 대전환은 코로나19로 인한 한국관광 홍보추진의 환경적 제약을 적극적으로 타개해 나가고, 갈수록 대세가 되어 가고 있는 디지털 소비자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기 위함이다.

우선, 한국관광 대표 브랜드 ‘Imagine your Korea’의 로고에도 디지털의 옷을 입혔다. 그간 사용해 온 아날로그 로고를 ‘Imagine your Korea’, ‘Korea’, ‘Kor’, ‘K’와 같이 다양한 종류의 디지털 로고로 변형하였다. 새롭게 개발한 디지털 BI인 ‘K’는 다양한 디지털 환경에서 쓰임새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킹덤프렌즈(Kingdom Friends)’라는 한국관광 대표캐릭터를 개발하였다. 조선시대 왕 호종이(호랑이)가 산중호걸이 아니라, 인간 세상에 이름을 널리 알리고 싶어 호위무사인 무고미(곰), 그리고 까우니(까치)를 거느리고 나타났다. 관광 상품, 관광 기념품, 온라인 이모티콘 등에 다양하게 등장하여 활약할 것이다.

2020년도에 새로 제작한 한국관광 광고 영상물은 모두 13편이다. 이중, 코로나19 특별 광고 ‘우리의 마음은 항상 열려 있어요(Our hearts are always open).’는 코로나 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항상 열려있는 마음과 기다림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미 7월 4일부터 유튜브에 게재되고 있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8.19. 기준 2,400만회 조회 수)

또한, 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9월부터 송출 예정인 영상물 6편을 소개한다. 있지(ITZY)가 맛, 모험, 야경, 뷰티 등 한국 관광 전반을 소개하고 있으며, 한류 스타의 강한 매력을 보이며 코로나19 이후 아시아 방한객 유치에 크게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올해에는 예년과 다른 시도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광고가 있다. 서울과 부산, 전주 등 지역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국악 밴드 이날치의 음악과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춤을 조합한 화제성(바이럴) 영상을 제작하여 8월 4일부터 유튜브 등 신매체를 통해 광고하고 있다. 그런데 그 반응이 예사롭지 않게 뜨겁다.

20일 만에 유튜브(youtube/imagineyourKorea)조회 수가 5,000만 회(2020.8.23. 기준)를 넘었고, 페이스북, 틱톡 등을 합치면 총 1억 7천만 조회 수(2020.8.23. 기준)에 달하며, 8월말에는 총 2.5억 회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들의 댓글도 “2020년에 일어난 최고의 일이다.”, “내가 본 최고의 관광캠페인이다”, “이런 대작을 광고로 접하다니”, “이미 영상에 나온 곳을 여행하고 있는 느낌이다” 등 다양한 긍정적인 댓글들이 많다.

현대적 감각으로 유쾌하게 해석한 판소리(수궁가) 가락에 해학과 웃음, 그리고 중독성 가득한 춤사위가 함께 어우러져 디지털 매체 이용자의 취향을 저격한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한국 관광 광고가 기존 이미지 중심의 틀을 벗고 새롭고 다양한 시도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아울러, 네티즌들의 기대와 지자체의 요청으로 2020년 지정된 관광거점도시 나머지 도시(강릉, 목포, 안동)을 하반기에 추가 촬영할 계획이다.

이번 있지(ITZY)의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 위촉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홍보 영상물 출연 등을 통해 한국 관광 홍보에 크게 기여하였기 때문이다. 앞으로 한국관광 대표 캐릭터인 ‘킹덤프렌즈’ 와 홍보대사인 ‘있지(ITZY)’ 는 한국관광을 위기속에서 구해내는 구원투수의 활약이 기대된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