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7 금 15:23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노원구, 단풍보다 먼저 주민 축제로 물들다오는 17일 오전 10시 ‘마을공동체 축제’, 오후 1시 ‘경춘선 숲길 프리마켓’
천선우기자 | 승인 2020.10.15 08:36
[뉴스에이=천선우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오는 17일 노원의 명소 당현천과 경춘선 숲길에서 각각 마을공동체 축제와 경춘선 숲길 프리마켓을 개최한다.

 

먼저 오전 10시 마을공동체 축제가 열린다올해로 6회째인 이번 축제는 당현천 바닥분수(한국성서대 주변)에서 개막하며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온라인은 오전 11시 반부터 유튜브 채널(노원마을공동체지원센터)을 통해 마을지원활동가와 사업지기들의 인터뷰와 공연 등이 방송된다마을지원활동가로서의 활동이 개인의 성장과 공동체에 어떤 기여를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마을사업지기들의 기타와 합창 공연이 펼쳐진다.

 

현장에서는 10시부터 마을공동체 활동 주민들이 직접 만든 마스크 지키미양말목 공예바람개비홍보물 등이 들어가 있는 더불어 꾸러미 400개를 배부한다현장 퀴즈를 통해 소량의 단체티도 나누어주며더불어꾸러미 공예품들의 제작법도 온라인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오후 1시부터는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 앞에서 프리마켓이 열린다경춘선에서 달리던 기차소리를 떠올리게 하는 추추마켓으로 이름 붙였다행사는 당일 저녁 9시까지 진행되며뜨개액세서리텀블러와 장바구니 등 14종의 창작 수공예품을 전시·판매한다.

 

노원 그린 캠퍼스타운 사업단공릉 꿈마을협동조합과 함께 민··관이 연합하여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프리마켓은 코로나19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예술가와 학생들에게 창업의 발판과 일자리 마련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지난 9월 공개모집으로 접수한 27개 팀 중 심사를 거쳐 21개 팀이 선정됐다선정된 팀들은 직접 제작한 상품을 전시하고 구매자들에게 제작과정을 설명하며 직접 판매까지 하면서 CEO의 하루를 체험한다.

 

사람들이 몰릴 수 있는 만큼 행사장 입구에 안내요원을 배치하여 발열손소독제 사용거리두기 등을 확인하며 감염병 예방을 최우선으로 한다.

 

오승록 구청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지속적인 마을활동들이 일상의 소소한 행복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들과 대학생들에게도 오늘의 마켓이 미래의 터전을 만드는데 자그마한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선우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