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6 월 11:3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10월 22일 송도 컨벤시아서 개최하이라이트 기획전시 ‘디자이너스 초이스’를 비롯, 총 120개 브랜드가 참가해 새로운 리빙 트렌드 선보여
주윤성 기자 | 승인 2020.10.17 06:52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에 따라 잠정 연기됐던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Incheon Living Design Fair 2020)’가 오는 22일로 개최 일정을 확정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등록 모집에 나선다.

10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되는 이번 인천리빙디자인페어는 침체된 리빙 산업의 새로운 활력소의 역할을 하며 기업과 창작자에게 새로운 마케팅의 장을 마련하고자 기획된 전시다. 1994년부터 이어온 국내 최대 규모의 리빙 산업 전시, 리빙디자인페어가 인천지역으로 확장해 선보이는 첫 번째 자리로, 미디어 콘텐츠 그룹, 디자인하우스가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공동으로 주최한다.

올해는 ‘또 하나의 스타일’을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확정되고 있는 집의 역할을 새롭게 조명하고, 새로운 리빙 산업의 트렌드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하이라이트 기획전시인 ‘디자이너스 초이스’와 더불어 총 120개 브랜드가 참여해 가운데 ▲리빙 트렌드(토털 인테리어 가구), ▲홈 컬렉션(데코레이션 소품, 디자인 가전) ▲다이닝 & 스타일(키친 테이블웨어) ▲스마트 리빙(홈 엔터테인먼트, 주방 및 욕실 용품) 등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인다. 여기에 인천지역 주민들이 직접 각자의 취향이 반영된 리빙 아이템을 직거래할 수 있는 플리마켓도 예정되어 있다.

주최사인 디자인하우스 관계자는 “취향의 다양화를 이끌며 국내 리빙 산업의 버팀목이 되어온 중소기업이나 1인 기업들이 코로나 여파로 인해 침체된 경기 속에서 대중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며,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안전한 운영을 위해 만발의 준비를 하고 있는 만큼, 이번 전시가 새로운 리빙 산업의 활력소가 될 수 있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인천디자인리빙페어는 참가업체 및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 및 송도 컨벤시아의 통합 매뉴얼에 따라 강화된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입장 시 문진표 작성 및 체온 확인과 더불어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이 가능하며, 면적 및 시간대별 전시장 내 인원수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수용 인원을 제한할 계획이다.

이번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의 입장료는 1만 원이며, 사전 등록을 통해 디자인하우스 회원가입을 하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이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