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8 월 00:0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북로그
언택트 시대,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성경공부
주윤성 기자 | 승인 2020.11.09 19:35
지은이 김한권 | 판형 150×210 | 발행일 2020년 11월 9일 | 페이지 248쪽
 정가 13,000원 | 분야 종교 > 기독교 > 성경공부 | ISBN 979-11-88719-08-2 03230
책 소개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가 뉴노멀이 된 시대. 예배도 온라인으로 드리고, 모임도 집회도 줄어드는 이 시기에 어떻게 하면 내 신앙을 보다 견고히 할 수 있을까? 성도들이 함께 모여서 말씀을 배울 수 없다면, 혼자서 할 수 있는 성경공부 교재는 없을까? 《하누카 크리스천 라이프》는 언택트 시대 성도들의 신앙을 업그레이드하고, 혼자서도 말씀을 배울 수 있는 성경공부 교재다.

이 책은 복음서에 나타난 예수님의 사역들을 읽어가면서, 그 안에서 예수님이 전하고자 하신 참 복음의 의미와 복음서 기자들이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를 담아냈다. 그리고 ‘말씀 깊이 읽기’를 통해서 한 번 더 말씀을 되돌아보고 배울 수 있는 말씀과 성경공부가 함께 담긴 책이다.

출판사 리뷰

설교를 통해 말씀을 듣고, 성경공부로 성서를 깊이 이해한 후,

해설을 읽음으로 한 번 더 체화하는 3 in 1 성경공부 교재!

성경은 우리에게 “날마다 마음을 같이하여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행 2:46)라고 말하고 있다. 이 말씀처럼 사도행전 당시의 초대교회는 성도 간에 함께 모여 예배하고 교제하는 것이 무척 중요한 일이었다. 그리고 오늘날의 교회 역시 “모이기에 힘쓰라”는 말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강조한다. 하지만 2020년 이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대부분의 교회에서 비대면 예배가 펼쳐지고 성도 간의 교제나 성경공부, 기도 모임 등이 자제되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하나님의 성도들은 어떻게 신앙을 지켜나갈 수 있을까? 함께 모여서 하던 성경공부도 혼자서 할 수는 없을까? 이러한 최근의 상황을 반영해 《하누카 크리스천 라이프》가 출간됐다.

이 책은 성경의 내용을 강해 식으로 먼저 듣고, 문제제기와 풀이, 적용 등 성경공부를 통해 한 번 더 말씀을 기억하도록 한다. 그리고 해설을 통해 좀 더 깊이 있게 숙지할 수 있도록 했다. 즉, 설명해주는 리더가 없어도 누구나 혼자서도 체계적으로 성경을 공부할 수 있도록 돕니다.

복음서에 기록된 예수님의 사역으로 돌아보는 희망의 메시지

예수님은 공생애 사역을 통해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으셨을까?

예수님은 공생애 활동 중 수많은 사역들을 행하셨다.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시고, 물을 포도주로 바꾸시고, 오병이어로 5,000명을 먹이시고, 병든 자를 고치시고, 맹인의 눈을 뜨게 하시며, 죽은 자까지도 살리셨다. 그분의 이적 사역은 무엇을 위한 것이었을까? 단지 아픈 사람, 배고픈 사람의 요구와 필요를 채우시기 위해 기적을 보여주신 것일까?

이 책은 복음서에 기록된 예수님의 여러 사역들을 살펴보며, 예수님께서 이러한 사역으로 우리에게 전하시고자 하셨던 말씀이 무엇인지 되돌아본다. 거룩한 삶을 위한 출발, 인생을 바꾼 열정, 기적을 낳는 순종, 삶의 방향을 바꾼 만남, 절망을 벗는 믿음, 변화를 알리는 메시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목적, 불가능을 가능케 한 헌신, 부활에 대한 확신 등 총 9가지의 주제와 사건을 다룬다. 각각의 사건과 주제를 통해 주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에 귀를 기울여보자.

* 하누카(Hanukkah, הכונח)

유대인들이 시리아의 통치를 받던 주전 2세기, 마카비 가문의 유다가 이끄는 선봉군이 예루살렘을 탈환하고 안티오쿠스 4세에 의해 더럽혀진 예루살렘 성전을 복원해 전통적인 제사와 예배를 하나님께 드리게 되면서 생겨난 절기다. 히브리어로 봉헌(dedication)이라는 뜻이며, 요한복음 10장 22절에는 수전절(修殿節)로 번역했다. 성전을 새롭게 봉헌할 때까지, 성전 등잔에 불을 밝힐 감람유가 오직 하루 분밖에 남지 않았으나 8일 동안이나 불이 꺼지지 않는 기적이 일어나서 이 절기를 ‘빛의 절기’라고도 한다.

지은이 소개

지은이 김한권

감리교신학대학교와 동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풀러 신학대학교와 웨슬리 신학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3년 제주도에서 교회를 개척하며 목회를 시작했고, 미국 목회 생활 10년을 마치고 2009년부터 ‘새론교회(구흑석동제일감리교회)’에서 목회를 하고 있다. 미주감리교신학교 객원교수와 CBS <성서강해>, 극동방송 <복음동네>에서 리더십 강의, 설교, 신앙 상담을 했다.

책 속에서

길이 금으로 만들어져 있고, 호화로운 주택이 넘쳐나고, 맛있는 음식과 화려한 보석이 쌓여 있다고 할지라도 하나님이 안 계시면 그곳은 천국이 될 수 없다. 천국은 하나님이 나와 함께하시는 곳이다. 사람은 자신이 관심 두는 것을 향하여 나아간다. 내 관심이 대부분 세상적인 것이라면 나는 세상에 속한 사람이다. 하나님의 백성, 천국 시민과는 거리가 멀다. 이스라엘 백성이 출애굽 후 열흘이면 갈 수 있는 가나안을 40년 만에 도착한 것도 그들의 관심이 여전히 애굽, 세상에 있었기 때문이다.

<2장 인생을 바꾼 열정> 중에서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한다’는 건 시간의 문제가 아니다. 오래 믿었다고 쉬운 게 아니다. 이제 믿었어도, 오늘 처음 교회에 나왔어도 우리는 하나님 일에 쓰임 받을 수 있는 주인공이 될 수 있다.

하나님은 세상일에 전문가만을 골라서 쓰시지는 않는다. 그 분야에 미숙한 사람이더라도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순종하는 사람을 사용하신다는 것을 우리는 성경을 통해 알 수 있다. 이것이 하나님이 일하시는 방법이다. 소년 다윗은 한 번도 전쟁에 나가보지 않았다. 전쟁에 나갈 만한 나이도 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전쟁터에서 잔뼈가 굵은 이스라엘의 용감한 장군들이 감히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머뭇거릴 때에 하나님만 믿고 나아가 적장 골리앗을 쓰러뜨렸다.

믿음 생활을 오래 했다고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무슨 말씀이든지 주님의 말씀이라면, 주님이 말씀하시는 것이 내 가슴에 울려 퍼지기만 한다면 오늘 예수를 믿기 시작했더라도 하나님의 일을 이루어갈 수 있다.

<3장 기적을 낳는 순종> 중에서

귀신 들린 그 사람은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 예수여”라고 고백하지만 그가 정말로 하려고 했던 말은 ‘나와 당신은 상관이 없다’는 말이다. 나를 괴롭히지도 말고, 내 인생에 관여하지 말라는 것이다. 다른 역본에서는 이 표현을 “왜 저를 간섭하십니까?”라고 번역했다. 우리는 어떤가? 하나님을 예배하고 교회에 다니면서 얼마나 예수님과 친밀하게 살아왔는가? 내 자신뿐만 아니라, 우리 가정, 우리 교회는 얼마나 예수님과 교제하며 지내왔는가? 예수님이 당신의 인생에 어느 부분까지 간섭하고 계신가?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우리 인생 모든 부분과 삶의 모든 영역에 하나님의 간섭이 미쳐야만 한다. 부부든, 가족이든, 직장과 사업의 모든 자리에서든 마찬가지다. 더 나아가, 당신의 삶의 은밀한 영역까지도 예수님이 간섭해 들어오셔야만 한다. 내 마음속 깊은 곳까지 들어오셔서 나와 더 친밀하게 하나가 되셔서 동행해주셔야 한다.

<6장 변화를 알리는 메시지> 중에서

한 아이의 손에 있던 오병이어가 예수님의 손에 건네지자 5,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배부르게 먹고 열두 바구니나 남았다. 그들의 필요보다 더 많이 주셨고, 풍족히 남았다. 내 손에 있는 것을 예수님의 손에 올려놓는 것이 헌신이다. 내 손에 있을 때는 여전히 오병이어밖에는 되지 못하지만, 예수님의 손에 올려졌을 때는 모자람이 없이 넘치는 은혜로 다시 돌아오게 된다. 내 손에 오병이어가 없어서 기적을 경험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내 손에서 예수님의 손으로 옮겨놓지 못하는 욕심이 기적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본문 연구 해답 및 해설> 중에서

차례

머리말

1장 거룩한 삶을 위한 출발
2장 인생을 바꾼 열정
3장 기적을 낳는 순종
4장 삶의 방향을 바꾼 만남
5장 절망을 벗는 믿음
6장 변화를 알리는 메시지
7장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목적
8장 불가능을 가능케 한 헌신
9장 부활에 대한 확신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