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3.6 토 06:2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기독교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성탄절 메시지절망 속 인류 구하시고자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님 탄생 축하
이광원 기자 | 승인 2020.12.23 10:21
기독교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세계 최대 성도가 모이는 기독교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이하/기하성.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가 성탄절 메시지를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예수 탄생에 기뻐하는 축제 분위기가 사라진 올해 성탄절에는 어려움이 크고 어둠도 깊지만 이럴 때일수록 성탄절의 의미는 더 선명하게 드러난다면서 “절대 절망의 상황 가운데 있는 인류를 구하시기 위해 평화의 왕으로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날”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영훈 목사는 “오늘 우리에게 다가온 절망을 극복하는 길은 바로 예수님이 보여주신 섬김과 희생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절망 가운데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이웃을 찾아가 그들의 어려움을 돌아보고 사랑을 실천함으로써 삶의 무거운 짊을 함께 나누어질 것을 다짐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성탄절 메시지 전문-
 
메리 크리스마스!
성탄절을 맞이하여 이 땅에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평강이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 여러분의 삶 가운데 충만하게 임하기를 기원합니다.
해마다 성탄절 시즌이 다가오면 화려한 조명이 거리를 비추고, 사람들이 모여 파티를 열고, 선물을 주고받는 축제의 분위기가 펼쳐졌습니다.
 
하지만 올해의 성탄절은 코로나-19로 인해 예년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 속에서 보내고 있습니다. 활기가 넘쳐야 할 거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한산해 졌으며, 지난 1년 동안 코로나에 지친 사람들은 축제를 즐길 여유를 잃어버렸습니다.
 
코로나-19는 올해 세 차례에 걸쳐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리의 삶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 학교나 회사에 가는 것, 지인들과 만나 식사를 하는 것, 함께 모여 단합대회를 하고 친교를 나누는 것 등 우리에게 너무나 당연했던 일상을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에게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코로나-19가 일상의 자유를 빼앗긴 정도가 아닌 삶의 근간을 흔드는 큰 어려움을 가져다주었습니다. 가족이나 친구를 잃고, 직장을 잃고, 인생의 중요한 기회들을 잃어버린 사람들도 많이 생겨났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에 들어온 불안, 두려움, 슬픔은 타인을 향한 불신과 분노로 표출되었고 온 나라가 반목과 갈등하면서 서로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으며 심각한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성탄의 기쁨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어려움이 크고, 어둠이 깊을수록 성탄절은 그 의미가 더욱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성탄절은 절대 절망의 상황 가운데 있는 인류를 구하시기 위해 평화의 왕으로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날입니다.
 
예수님은 하늘 보좌에서 내려오셔서 가장 낮은 자리에 임하셨고 가난하고 헐벗고 소외되고 병든 자들을 돌보시며 섬김과 희생의 본을 몸소 보여 주셨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다가온 절망을 극복하는 길은 바로 예수님이 보여주신 섬김과 희생의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성탄절의 의미를 생각하며 이제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한 한국교회는 섬김과 희생의 모습으로 나아가기 원합니다.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절망 가운데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이웃을 찾아가 그들의 어려움을 돌아보고 사랑을 실천함으로써 삶의 무거운 짊을 함께 나누어질 것을 다짐합니다.
 
이번 성탄절에 섬김과 나눔, 사랑 실천의 모습이 사회 곳곳에 펼쳐져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고 기쁨과 평화를 누리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