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6 토 13:4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자동차
한파에 자동차 고장 1~2위. 자동차시민연합 예방법 소개?겨울철 한파 고장 1위는 배터리, 시동 불량
오세홍 기자 | 승인 2021.01.09 02:44
부동액도 장수형으로 10년부터 5년, 3년 등 수명이 다양하고 회사마다 특성이 있어 혼합을 방지를 위해 다양한 색상으로 구분한다.
[뉴스에이 = 오세홍 기자] 연이은 한파에 자동차 고장은 배터리와 부동액이며 둘 다 화학적 특성으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며 주로 영하 10~20도에서 고장이발생된다특히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정비업소를 이용하지 않고 부동액을 단순 보충했다가 낭패를 보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자동차시민연합은 한파에 발생되는 자동차 고장 예방법을 소개했다.
 
■ 겨울철 한파 고장 1위 배터리교환 시 생일(生日)을 살펴야!
2000년 1월부터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자동차 배터리는 제조 일자를 표시해야 한다제조사들은 신품이라도 보관 방법에 따라 6개월까지는 최적의 상태를 유지하지만배터리 특성상 기한이 지날수록 성능이 차이가 발생한다신품 배터리도 기간에 따라 방전 요소가 있어 제조 일자를 확인해야 한다제조 일자가 오래된 배터리는 피곤을 쉽게 느껴 수명이 짧고발전기에도 이상을 발생시킬 수 있어 교환 시 반드시 생일을 확인해야 한다시동 불량으로 긴급출동 서비스 경험이 있거나교체 이후 5, 10km 정도 지났다면 한파에는 요주의 점검 대상이다
 
 고장 2위 무지개색 부동액혼합하면 한파에 효과 저하
전기차는 절연형 부동액을 사용하고 승용화물차는 물론 회사마다 엔진이 다르므로 부동액도 다르다국내 완성차 업체는 부동액이 혼합 사용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각각 다른 색상으로 구분할 수 있도록 순정품을 공급하고 있다요즘 신차들은 부동액도 장수형으로 10년부터 5, 3년 등 수명이 다양하고 회사마다 특성이 있어 혼합을 방지를 위해 다양한 색상으로 구분하고 있다하지만 소비자들은 부동액에 대한 상식은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다양한 색상의 부동액은 냉각수가 어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냉각 시스템의 부식 방지와 거품 발생을 줄이는 소포제 등 다양한 화학 물질이 적정한 혼합비로 배합된다생각 없이 남은 제품이나 마트에서 구입하여 임의로 보충하거나 다른 제품을 혼합해 사용해서 고장으로 이어진 사례가 많다그래서 부동액은 제조 회사마다 배합비와 사용 기간이 다르므로 혼용하면 안 된다한파에 동상 예방을 위해서는 부동액 비중을 조절해 지역 최저 온도보다 5℃ 낮게 설정한다자동차 업체가 추천하는 동일 제품을 사용하며다른 제품과 혼합하면 화학적 반응으로 성능이 저하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올바른 냉각수 부동액 교환 방법은 부동액 교환 시에는 기존 냉각수를 완전히 배출시킨 뒤 수돗물을 주입공회전해 다시 배출하는 작업을 2회 이상 해주는 것이 좋다.
 
임기상 대표는 자동차 냉각수 부동액은 사람으로 치면 혈액과 같은 것이기 때문에 엔진의 동결방지는 물론 배출가스와 연비변속기의 성능 유지 및 수명에도 절대적인 연관이 있으므로한파에 부동액을 잘못된 상식으로 교환 또는 보충하면 자칫 심각한 고장의 원인이 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오세홍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