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0 수 19:04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스위트홈, 배우 이진욱>
계속 훔쳐 보고 싶은 스위트하고 멋진 남자!
싱글즈 2월호 표지 장식!
이진욱, “작품이 주어지면 24시간 작품만 생각해, 연기는 자연스러운 일상이 드러나는 게 제일 좋아”
김정수 기자 | 승인 2021.01.20 04:19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오픈과 동시에 10여 개국의 차트 1위에 오르며 K-콘텐츠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스위트홈>에서 어둡지만 깊이 있는 서사를 가진 캐릭터 ‘편상욱’을 연기한 배우 이진욱의 부드러운 카리스마 화보를 공개했다.

옆집에 이런 남자가 있다면 매일매일이 설렐 것 같은 담백하고 스위트한 이진욱 표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며 바라만 봐도 웃음이 새어 나오는 심쿵 화보를 완성했다. 

특히, 작품 속 과묵하고 무거운 캐릭터와 상반되는 일상 속 친근한 콘셉트를 이진욱만의 익살스러운 표정과 다정한 미소로 어색함 없이 소화하며 반전 매력을 발산, 완벽한 조각 외모까지 ‘도대체 안되는 게 뭐냐’며 촬영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진욱’하면 선뜻 떠올리지 못한 캐릭터도 완벽하게 소화하고 싶어.

숨 고를 틈도 없이 몰아치는 스토리와 입체적인 인물들, 파격적인 비주얼까지 흥행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고 호평받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은 베테랑 배우 이진욱에게도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첫 오프닝을 보자마자 잘 될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는 그는 “작품이 주어지면 24시간 작품만 생각한다. ‘이러면 어떨까?’란 질문을 내게, 또 주변에 끊임없이 던진다”라며 몰입도 높은 연기의 비결을 밝혔다. 

특히, “배우는 하고 싶다고 해도 할 수 있는 배역이 많지 않다. 그런 맥락에서 ‘이진욱이 아닌 줄 알았다’는 말은 내 노력이 성공했다고 볼 수 있어서 정말 의미가 크다”라며 ‘연기 변신’에 대한 깊은 감회를 전했다.

오늘보다 내일 더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평소에는 화보 속 이미지처럼 털털하고 편안한 스타일을 추구한다는 이진욱의 이름 앞에는 ’나이스하다’는 수식어가 붙는다. “내가 신인이었을 때, 현장에서 느낀 불편했던 기억이 몇 가지 있다. 

그저 나와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불편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함께하는 동료들을 향한 다정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실수와 실패가 없는 삶은 이 세상에 없다. 

그걸 받아들이고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는 자세와 방법이 중요하지. 항상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는데, 쉽진 않다(웃음)”라며 자신만의 인생관도 밝혔다.

한편, 영화 <뷰티 인사이드>,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등에서 로맨틱한 연기를 선보이며 ‘멜로 장인’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던 이진욱은 이번 <스위트홈>을 통해 배우 필모그래피에 새로운 한 획을 그었다. 

악으로 시작해 점차 인간적인 면모를 더해가는 입체적 서사까지 완벽하게 묘사한 그의 변신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것은 물론, 또 다른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만의 스펙트럼을 넓혀가는 배우 이진욱의 심쿵 매력 화보는 <싱글즈> 2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 (www.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