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09:50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슈퍼주니어 동해> 여전히 심쿵 비주얼, 남신 화보 공개!“정규 10집, 15년 동안 단 한 번도 쉬지 않고 달려왔던 시간을 의미 있게 기념하는 것부터 특별해”
김정수 기자 | 승인 2021.02.25 03:10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정규 10집 앨범 <The Renaissance> 준비에 박차를 가하며 한 층 더 완성도 높은 음악과 퍼포먼스를 예고한 슈퍼주니어 동해의 감각적인 화보를 공개했다

마치 현대 미술 갤러리처럼 꾸며진 촬영장에 나타난 동해는 오랜만의 단독 화보에도 어색함 없이 스타일리시한 룩을 마음껏 선보였다. 화려한 패턴의 니트부터 루즈한 느낌의 수트까지 어떤 착장도 여유롭게 소화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리드, 머글들도 낚인다는 ‘비주얼 킹’ 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특히, 클로즈업에도 씬에서도 서슴없이 카메라를 응시하는 그의 눈빛에 촬영장 여성 스탭들은 심쿵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출발선 앞에선 여전히 두근거려요

유튜브 채널 ‘‘더 케이팝(THE K-POP)’의 <아이돌 챌린지: 어나더 클라스>에서 멤버 신동과 함께 MC를 맡고 있는 동해는 데뷔한지 15년이 넘었는데도 여전히 새로운 것들을 배워가고 있다. 힘든 일도 슈퍼주니어와 함께 버텨왔다는 그는 “다들 개인 스케줄이 바쁜 멤버들인데, 아직도 여전히 팀으로서 컬러와 합이 잘 맞는 것을 느꼈다. 컴백한 주만큼은 멤버들에게 많이 기대는 부분이 있다”라며 멤버들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15년 동안 단 한 번도 쉬지 않고 달려왔던 시간을 의미 있게 기념하는 것부터 특별하다. 레이블과 멤버들의 조합이 너무 잘 이뤄져서 하고 싶은 것들, 보여주고 싶은 것들을 골라서 음악을 선별했다”라며 곧 발매되는 새 앨범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더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어요

평소에도 그렇지만 작업을 할 때는 더더욱 대충 하는 법 없이 최선을 다한다는 동해는 아직도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많다.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대해 “이제는 좀 더 직접적이고 많은 것들을 시도하고 싶다. 

다양한 부캐를 넣어서 카테고리를 늘려야겠다는 계획이 있다”라며 무한한 변신을 예고,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또한, “내가 에너지를 가지고 움직일 수 있을 때 해보고 싶은 것을 다 해보자는 생각이 들더라. 

앞으로 슈퍼주니어 10집 앨범이 발매되고, 스페셜 리패키지, 올해로 10주년이 된 은혁이와 하는 D&E의 활동도 게을리할 수 없다. 그룹으로서는 콘서트를 하고 싶다”라는 그의 말에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고민과 열정이 있는 그대로 전해졌다.

한편, 가요계 대표 장수 아이돌로 꼽히는 슈퍼주니어는 장기 프로젝트 ‘슈주 리턴즈 4’를 진행, 네이버 TV에서 예능돌 다운 유쾌한 모습으로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더불어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티저 이미지로 화제를 모았던 정규 10집 앨범 <The Renaissance>의 발매를 앞두고 더 멋진 음악을 선보이기 위해 멤버 모두가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잘생긴 외모는 물론 겸손한 내면까지 모두 갖춘 슈퍼주니어 동해의 여심 저격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3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 (www.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