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30 목 18:26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겨울철 실내 환기의 중요성
이광원 기자 | 승인 2021.02.25 04:28
소방교 안재용
해남소방서 예방안전과
겨울에는 쌀쌀한 날씨 탓에 창문을 열어 집안의 공기를 환기하는 빈도가 줄어든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지는 날이면 더욱 창문을 여는 게 꺼려진다. 하지만 사계절 중 겨울은 환기에 가장 신경써야 하는 계절이다.
 
겨울철에 실내 공기가 오염되는 요인은 다양하다. 실내를 밀폐한 상태에서 가스레인지를 사용해 조리를 할 경우 일산화탄소와 이산화질소 등 유해가스가 발생한다. 생선을 굽거나 음식을 조리할 경우 실내 공기는 더 악화된다.
 
또 외출 후 집으로 들어올 때 외부의 먼지가 옷 등에 달라붙어 실내에 떨어지는 경우, 사람이 호흡하면서 이산화탄소가 자연히 발생하는 경우, 실내형 스토브 난로를 가동할 때 유해가스가 발생하는 경우 등 여러 요인이 있다.
 
환기를 하지 않을 경우 비염의 원인인 집먼지 진드기가 생기거나 곰팡이와 세균이 번식해 각종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겨울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실내 공기 중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 자연방사성 물질이며 발암물질인 라돈 농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고 조사됐다. 실내 공기를 주기적으로 시켜주기만 하면 이러한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환기는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 사이 10분 이상 맞바람이 불도록 앞뒤 창문을 개방하는 것이 좋다. 낮 시간대에 부유해 있는 미세먼지들이 새벽의 차가운 공기로 인한 하강기류에 의해 지면으로 내려오기 때문이다.
 
특히 요리할 때는 가급적 가스레인지를 쓰는 구이와 튀김 요리를 피하고 부득이하게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경우 창문을 열어놓고 유해가스가 바로 빠져나가게 하는 것이 좋다. 실내 공기를 환기할 때에는 가볍게 청소해 집 안에 쌓여 있던 먼지를 바깥으로 배출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열풍기나 등유 난로를 실내에서 사용할 경우 밖에서 5분 정도 가동한 뒤 실내로 들여놓는 것이 좋다. 지속적으로 사용할 때는 일산화탄소나 이산화탄소 등 유해가스를 배출시키기 위해 일정 시간마다 환기해야 한다.
 
적절한 환기는 겨울철 실내 환경을 쾌적하게 유지하고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이다. 날씨가 춥다고, 난방비가 아깝다고 문을 닫아 놓고만 있지 말고 나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 주기적으로 환기시키도록 하자.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