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5.31 금 04:5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한나라당-민주당, 지지율 큰 격차로 벌어져...대권주자 지지율, 박근혜3.8%, 문재인11.7%, 손학규6.8%
이용보 기자 | 승인 2011.08.22 21:01
4.27 재보궐 선거이후 오차범위내로 근접했던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최근 들어 가장 큰 격차로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8월 셋째주 주간 정례조사 결과, 한나라당 지지율은 1.8%p 오른 36.9%를 기록, 1.0%p 하락한 민주당(28.6%)을 8.3%p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주 이명박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정몽준 전 대표의 복지재단 사재 출연, 오시장의 차기대선 불출마 선언 효과로 인해 한나라당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양당 격차가 벌어진 것. 다음으로 민주노동당(4.8%), 국민참여당(2.5%), 자유선진당(1.6%), 진보신당(0.9%) 순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3.1%로 전 주(31.7%)대비 1.4%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초 이명박 대통령의 공생발전 경축사 발표로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지만, 주 후반 또다시 주가가 크게 폭락하면서 지지율 역시 하락하면서, 주간 집계는 소폭 상승에 그쳤다.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4.5%로 전 주 대비 1.0%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선후보 지지율에서는 박근혜 전 대표가 전 주 대비 1.8%p 상승한 33.8%로 1위를 유지했다. 2위 문재인 이사장은 지난 주와 동일한 11.7%를 기록, 3.1%p 하락한 손학규 대표(6.8%)와의 격차가 4.9%p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4위는 유시민 대표(5.0%)가 차지했고, 5위는 한명숙 전 총리(4.8%)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정몽준 전 대표(4.1%), 김문수 지사(3.6%), 박세일 교수(3.6%), 정동영 최고위원(3.1%), 이회창 전 대표(2.7%), 정운찬 전 총리(1.4%), 김태호 의원(1.2%), 정세균 최고위원(1.2%) 노회찬 전 대표(1.1%), 이재오 특임장관(0.8%), 안상수 전 대표(0.6%)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차차기 대선후보 지지율에서는, 지난주 차기 대선 후보 불출마 선언을 한 오세훈 시장이 포함되면서, 오 시장이 15.5%로, 2위 나경원 최고위원(6.2%)을 큰 격차로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3위는 5.1%를 기록한 김두관 지사가 차지하였고, 4위는 안희정 지사(4.6%)가, 5위는 이광재 전 지사(3.7%)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송영길 시장(3.6%), 남경필 최고위원(3.4%), 유승민 최고위원(3.4%), 원희룡 최고위원(3.1%), 박준영 지사(2.7%), 허남식 시장(2.7%), 이정희 대표(2.3%), 천정배 의원(2.3%), 권영세 의원(2.1%), 심상정 전 대표(2.1%), 김무성 의원(2.0%)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8월 16일~19일(화~금), 전국 19세 이상 남녀 3,000명(유선전화 2,400명, 80% + 휴대전화 750명, 20%; 일간 750명 * 4일)을 대상으로, RDD(Random Digit Dialing; 전화번호부 미등재가구 포함 임의걸기)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1.8%p다.

이용보 기자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