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7 토 03:48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사랑의교회, 부활의 감격, 하나 된 부활절예배 기념하며‘은혜의 폭포’봉헌“영광스러운 부활절연합예배를 위해 온 성도가 함께 한국교회를 섬겼습니다”
이광원 기자 | 승인 2021.04.04 23:10
한국교회가 하나 된 부활절의 기쁨을 감사하며 ‘은혜의 폭포’ 봉헌식 가져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사랑의교회(담임오정현 목사)는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부활의 빛과 영광 안에서 한국교회가 연합하여 하나 됨의 기쁨을 누리며 희망의 봄을 선포하는 은혜의 시간이 되도록 마음모아 기도하며 섬겼습니다.
 
사랑의교회는 2021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의 지침에 따라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했으며. 특히 사전에 전달된 QR코드 인증 후 본당에 출입했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안내하도록 했다.
 
부활절연합예배는 안아주심 본당에 방역 수칙을 준수한 6백여 명(좌석 수 대비10%) 인원만이 예배드렸으며, 한국교회가 성령으로 하나 되어 희망의 복음을 선포하는 은혜의 시간이 되도록 마음을 모아 함께 준비했고 교회에서 함께하지 못한 성도들도 CTS, CBS 등 방송과 SaRang On 사랑의교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로 참여했다.
 
오정현 목사는 사랑의교회 섬김과 성도들의 헌신에 대해 감사하며 인사말씀을 전했습니다.
“백 년에 한 번 올까 말까 한 역사의 불청객으로 찾아온 코로나 팬데믹 상황 가운데서도 우리 한국교회가 진보와 보수를 다 아울러 68개 단체와 교단이 부활절연합예배를 드리게 하심이 너무나 영광스럽고 주님을 찬양한다”면서“교회가 영적 공공재로 쓰임 받은 것이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 목사는 “한국민족 미래는 한국교회의 미래와 같이 간다고 생각 한다”며“한국교회가 잘 되어야 민족이 잘 된다고 확신합니다. 연합찬양대가 7천여 명 성도가 모여서 할렐루야를 함께 했었는데 그 날이 속히 회복되기를 바랍니다. 한국교회가 부활절연합예배 이후 은혜의 만조를 경험하고 사명의 항구로 둥실 떠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고 말했다.
 
2021년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가 드려진 사랑의교회 본당은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된 유기적 기능과 소통을 중시하는 설계로 주목받고 있다.
 
막힘없는 동선을 이루어 유연성을 확보하여 흡사 예수님이 품어 주시는 모습을 형상화하고 있으며 ‘안아주심의 본당’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7천여 석 규모이지만 어디에서나 강단과의 거리를 40미터로 유지하며, 특히 친환경 우수등급과 장애우들에 대한 배려 최우수 등급 모두를 취득한 예배당 역시 이례적일 수 있지만 사회약자 등의 편리한 접근성을 배려한 이유에서 누구나 소외됨이 없도록 하여 예배에 집중할 수 있고 성도들 서로가 마주하며 한 가족임을 확인 할 수 있는 동질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는 건물조차도 죽은 것이 아니라 살아 있어야 한다는 신앙적 의미를 담아 건물 옥상에는 24시간 대형 깃발이 펄럭일 만큼 생명을 중히 여김과 중세시대 카타콤을 연상케 하는 세계최대의 지하 예배당에서 드려지는 부활절연합예배가 공간을 넘어 세상을 향한 한국교회의 역할과 사명의 거룩한 울림으로 가득했다는 평가이다.
 
◇ 부활절 예배드리게 하심에 감사하며

‘은혜의 폭포’ “GRACE” DIGITAL WATERFALL 봉헌
 
사랑의교회는 2021년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안아주심의 본당에서 드려짐에 헌신의 마음을 담고 귀한 예배에 쓰임 받게 됨을 감사하여 은혜의 폭포 봉헌식을 가졌다.
 
사랑의교회 관계자는 “은혜의 폭포는 진경산수(眞景山水)의 대가겸재정선(謙齋鄭敾)의박연폭포 배경을 결합하여 미디어(가로 5M, 세로 27M)로 표현한 LED 조형물로 고난과 환란 중에서도 성도를 보호하시고 사랑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느끼게 되는 거룩한 현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