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29 월 16:55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피부·미용
닥터자르트, 中 ‘618 쇼핑축제’서 역대 ‘최대 매출’ 신기록…
전년 대비 매출 57% 신장
예약판매 시작 하루 만에 전년도 행사 전체 매출 초과 달성하며 글로벌 브랜드로서 저력 과시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1.06.22 05:18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매년 최대 흥행을 기록하고 있는 ‘618 쇼핑축제’에서 닥터자르트는 6월 1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 행사 기간 동안 티몰(Tmall) 기준 전년 대비 57% 신장된 약 1억2천만 위안(한화 약 210억 원)의 매출로 자체 최고 매출고를 갈아치웠다.

특히, 본 행사 기간 전 진행되는 사전 예약판매 오픈 하루 만에 작년 ‘618 쇼핑축제’ 전체 매출을 초과 달성하는 기염을 토한 데 이어, 5월 24일부터 5월 31일까지 진행된 총 8일간의 예약판매 기간 동안 뷰티 브랜드 카테고리 기준 매출 랭킹 8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브랜드 파워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번 행사 기간 동안 닥터자르트는 매년 행사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온 마스크팩 제품군을 중심으로 스킨케어 분야에서 높은 인기를 얻으며 판매 호조를 이끌었다. 특히, 예약판매 첫날 진행된 더마스크 제품의 티몰 플래그십 스토어 라이브방송은 동시간대 시청률 4위를 기록한 데 더해 방송 시작 1시간 동안 티몰 내 전체 카테고리 매출 기준 3위에 오르며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다.

단일 제품으로 보면, 닥터자르트 더마스크 워터젯 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이 가장 높은 판매고를 기록했으며, 실버비비로 유명한 더메이크업 리쥬비네이팅 뷰티밤, V7 토닝 라이트, 시카페어 세럼 제품이 각각 2, 3, 4위 판매량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와 비교해 더마스크 워터젯 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이 전년대비 판매율 73% 성장세를 기록, 높은 인기를 끌며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닥터자르트 APAC 마스크 앰버서더 ‘잭슨’과의 협업 또한 글로벌 소비자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예약판매 기간이었던 지난 5월 28일 잭슨의 앰버서더 발탁 소식이 전해진 직후, 닥터자르트 공식 웨이보와 위챗에 게재된 관련 콘텐츠의 조회수는 1.2억 회를 넘어섰으며 웨이보 오픈 페이지에 공개된 잭슨의 ‘시카페어 카밍 세럼 마스크’ 광고 영상은 공개 일주일 만에 6천만 뷰를 넘기며 전 세계 ‘핫 아이콘’으로 평가받는 잭슨의 글로벌 영향력을 실감케 했다.

닥터자르트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자체 최고매출 달성이라는 성과를 통해 글로벌 소비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돼 여느 때보다 감회가 새롭다”라며 “앞으로도 전 세계 소비자들이 신뢰하고 사용할 수 있는 우수한 제품과 더불어 새롭게 선정된 앰버서더 잭슨과의 다채로운 마케팅으로 글로벌 소비자들과 접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닥터자르트는 탄탄한 제품력과 독보적인 마케팅 전략을 펼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중국, 유럽 등 전 세계 44개국으로 수출을 확대하며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도 안정적인 실적을 견인한 공로를 인정받아 ‘2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고, 지난 2020년 광군제에서는 전년대비 307% 신장된 사전 예약판매 매출과 함께 약 354억 원이라는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한 바 있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