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9.28 수 02:3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47년 전통 벨기에 탄생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넬리 드 뷔스트’, 한국 공식 론칭미국 포시즌스·캐나다 페어몬트 등 특급 호텔 스파에 입점된 오가닉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1.07.06 02:36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넬리 드 뷔스트(Nelly De Vuyst)는 7월 7일 한국 독점 유통사 넬리 드 뷔스트 코리아(대표 정스잔)를 통해 온라인 몰을 공식 론칭하고, 한국 소비자들에게 첫선을 보인다고 5일 밝혔다.

넬리 드 뷔스트는 1974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넬리 드 뷔스트’ 여사에 의해 탄생한 연구소 브랜드다. 에코서트(Ecocert) 및 코스모스(COSMOS) 인증을 받은 프로방스산 장미수, 에센셜 오일 등 식물 성분과 연어 DNA, 펩타이드 등 안티 에이징에 효과적인 최고급 성분을 최신 기술을 활용해 피부에 효과적으로 침투시키는 방법을 개발, 눈에 보이는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넬리 드 뷔스트의 오가닉 안티 에이징 라인인 ‘바이오 텐스’를 이용해 페이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포시즌스 애틀랜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오가닉 인증으로 알려진 코스모스, 에코서트 인증을 받은 넬리 드 뷔스트의 바이오 텐스 라인을 사용해 “현재 전 세계 스파 업계에서 가장 앞선 수준의 오가닉 페이셜 트리트먼트를 제공하고 있다”고 자체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넬리 드 뷔스트 제품의 특징은 브랜드 론칭 때부터 베스트셀러인 ‘소프트 넷 클렌징’과 크림 타입의 순한 각질 제거제인 ‘쓰리 미닛 고마쥬’를 이용한 홈케어로 집에서도 피부과, 피부 관리실에 다녀온 듯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홈케어가 중요해진 스킨케어 시장에서 넬리 드 뷔스트는 소비자들이 믿고 선택하는 프리미엄급 브랜드로서 이른 시간 안에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넬리 드 뷔스트의 남성 라인인 ‘블랙 라벨’ 4종은 △클렌징 크림 △각질 제거 크림 △수딩(진정) 로션 △리프팅 크림의 심플한 구성으로 프리미엄 에스테틱급 브랜드 가운데 유일하게 남성 전용 제품을 구비하고 있다.

넬리 드 뷔스트는 2008년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로 본사를 옮기면서 새로운 오너 마농 필롱 부부를 맞았고, 부부는 북미 최대 규모 에코서트 인증 연구소를 인수해 다시 단장한 ‘넬리 드 뷔스트 연구소’를 2016년 오픈했다. 이를 통해 에코서트 및 코스모스 인증, 비건, 글루텐 프리, GMO 프리, 공정 무역, 동물 실험 금지 등을 구현한 100% 오가닉 안티에이징 라인, 100% 오가닉 여드름 피부 전문 라인을 선보여 제2의 도약기를 맞았다.

넬리 드 뷔스트는 이를 기념해 2017년 제89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사전 행사로 시상식 참여 배우 및 셀러브리티를 위한 피부 관리 프로그램 ‘The Red-Carpet Glow Treatment’를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진행하기도 했다.

한편 주문이 들어온 순간부터 신선한 원료를 수급해 부띠끄형으로 소량 생산하는 넬리 드 뷔스트의 엄격한 품질 및 브랜드 관리 방침은 한국 시장에서도 그 전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넬리 드 뷔스트 코리아는 기존 백화점·온라인 쇼핑몰·피부과·에스테틱 업소 등에서 이뤄지는 전형적 유통 방식을 벗어나, 온라인 공식 몰에서 먼저 고객에게 인지도와 신뢰를 얻은 뒤 가격 거품이 없고 편리한 접근성을 최우선으로 한 엄선된 독창적 유통망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