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8 월 00:0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북로그
윌라, 카카오 브런치와 함께하는 ‘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 특별 심사위원 선정변영주 영화감독, 이재익 PD, 남효민 방송작가, 남도형 성우 총 4명의 특별 심사위원단 구성
주윤성 기자 | 승인 2021.07.27 02:17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프리미엄 지식 콘텐츠 플랫폼 윌라가 카카오의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Brunch)와 함께 진행하는 ‘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의 특별 심사위원을 선정했다.
  
윌라는 오디오북이라는 확장형 콘텐츠에 걸맞게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분야의 전문가를 섭외해 특별 심사위원으로 구성했다. 선정된 특별 심사위원은 변영주 영화감독, 이재익 PD, 남효민 방송작가, 남도형 성우로 총 4명이다.

먼저 변영주 영화감독은 여성을 향한 끊임없는 관찰과 탐구의 시선이 특징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극장에서 개봉한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로 주목 받았다. 이후 다큐멘터리와 장편 극영화를 연출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야마가타 국제 다큐멘타리 영화제 오가와 신스케상, 영화평론가협회 영평특별상을 수상했으며, 뉴욕 여성영화방송인협회 ‘세계여성영화25’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재익 PD는 광고 회사 카피라이터를 거쳐 SBS 라디오 PD로 입사, 「컬투쇼」 「씨네타운」 연출 및 「시사특공대」 연출과 진행을 담당하고 있다. 월간 <문학사상> 소설 부문으로 등단해 종이책, 시나리오, 칼럼, 네이버 웹툰-웹소설 등 전방위적인 집필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20년째 라디오 작가로 활동 중인 남효민 방송 작가는 「별이 빛나는 밤에」 「두 시의 데이트」 등의 프로그램을 거쳐 지금은 TBS의 순수 음악방송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와 MBC 캠페인 「잠깐만」에서 디제이와 사람들의 말을 쓰고 있다. 이 외에도 가수의 공연 대본이나 웹드라마 대본 작업도 진행 중이다.

마지막으로 남도형 성우는 KBS 32기 성우이자 「남도형의 블루클럽」 유튜버로 유명하다. 애니메이션과 라디오 드라마, 게임, 오디오북을 섭렵하며 종횡무진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6년 KBS 라디오 연기 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에서 특별 심사위원은 물론 낭독 성우로까지 겸임할 예정이다.

특별 심사위원은 이번 출판 프로젝트가 오디오북 제작을 최종 목표로 하는 만큼 작품의 완성도와 참신함, 오디오북 적합성까지 총 세 가지 항목으로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별 심사위원 외에도 국내 유명 인기 성우들이 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에 다채로운 역할로 참여한다. 특별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하는 남도형 성우와 장민혁, 김보민, 김연우, 김보나 성우가 수상작 오디오북 제작에 참여하여 더욱 생생한 몰입감을 전달할 예정이다.

윌라를 운영하는 인플루엔셜 문태진 대표는 “윌라X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의 수상작 선정을 위해 다양한 콘텐츠 분야의 전문가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구성된 만큼 선정작에 대한 많은 기대 바란다”라며, “선정작은 국내 유명 인기 성우들의 참여와 특별한 음향효과로 제작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는 작가들에게 다양한 창작 활동 기회를 제공해온 브런치와 단행본 오디오북 독점 서비스와 오디오북의 품질을 높인 ‘시그니처 오디오북’ 등을 통해 국내 오디오북의 질적∙양적 성장을 이끌어온 윌라의 합작 프로젝트로 오디오북 전용 콘텐츠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총 2,000만원 규모의 프로젝트로 20편이 당선될 예정이며 발표는 8월 말 진행된다. 당선작품은 윌라 오리지널 오디오북으로 제작돼 연말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