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24 일 23:01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라이브커넥트, 차세대 K팝 주자 에이티즈(ATEEZ) 컴백 쇼케이스 성료라이브커넥트는 온택트 공연에 특화된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하며 시장에서 주목 받아
김정수 기자 | 승인 2021.09.15 06:13
(사진: 에이티즈(ATEEZ)_ KQ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K-POP, 뮤지컬 등 온택트 공연의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업체 라이브커넥트(대표 신희용)는 유니버스를 통해 진행된 그룹 에이티즈(ATEEZ) 컴백 쇼케이스의 라이브 중계가 13일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더블 타이틀곡 중 활동곡 발표를 앞둔 에이티즈의 미니 7집 ‘제로 : 피버 파트 3’는 13일 오후 6시 공개됐다. 에이티즈 컴백 쇼케이스는 누구나 실시간으로 시청이 가능했다. 앱 내 주요 기능을 활용한 팬과의 소통 등 다양한 코너들도 선보였다.

에이티즈(ATEEZ)는 더욱 다양한 매력을 품은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일곱 번째 미니 앨범 ‘제로 : 피버 파트 3(ZERO : FEVER Part.3)’ 발매를 앞둔 에이티즈는 지난 앨범에서 이미 하프 밀리언셀러에 등극한데 이어, 이번에는 선주문량 81만 장을 돌파하며 정식 발매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에이티즈는 그동안 다양한 무대를 통해 매번 탄탄한 무대 구성과 라이브 실력으로 ‘퍼포먼스 맛집’ 수식어를 입증하며 최근 스포티파이 누적 스트리밍 수 7억 회 돌파 및 등 ‘차세대 K팝 주자’로서의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에이티즈가 과연 어떤 앨범으로 컴백할지 글로벌 팬들의 관심이 모았다. 이번 앨범은 더블 타이틀곡 ‘이터널 선샤인(Eternal Sunshine)’과 ‘데자뷰(Déjà Vu)’로 상반된 매력을 담아 냈다. 그동안 보여준 ‘마라티즈’의 모습에서 한층 더 입체적인 매력을 탑재한 에이티즈는 ‘키치’한 분위기부터 절제된 ‘섹시함’까지 뽐냈다.

첫 번째 타이틀곡은 청량한 멜로디와 펑키한 베이스라인의 조화로 완성된 신스팝 장르의 곡으로 찰나와 같은 청춘에 대한 영원한 소망을 이야기하는 ‘이터널 선샤인(Eternal Sunshine)’이다. 산은 "단 하나의 기억을 남길 수 있다면 너와 내가 함께 있는 이 순간을 새길 것이라 말하며, 따사로운 햇살을 닮은 청춘의 아름다움을 에이티즈의 낭만적인 에너지로 노래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 타이틀곡은 알 수 없는 강력한 대상에 대한 이끌림, 혼란스러움에도 멈출 수 없는 갈증, 갈망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컨템퍼러리 댄스 팝 장르의 '데자뷰(Deja Vu)'다. 민기는 "곡을 듣다 보면 한편의 미스터리 소설을 읽은 것처럼 긴장감이 느껴진다. 중독적인 멜로디도 계속 귀에 맴돌 것”이라고 전했다.

라이브커넥트 신희용 대표는 “최근 엔씨소프트의 투자유치를 통해 글로벌 팬덤 플랫폼인 유니버스(UNIVERSE)와의 협업을 강화하여 팬파티, 아이돌라이브 방송 등 유니버스의 다양한 라이브 콘텐츠 서비스의 고객경험 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지난 10일에 가수 알리, 11일에는 먼데이키즈, 12일에는 키썸 등의 공연도 성황리 진행했다”고 전했다.

한편, 2020년 4월 창업한 라이브커넥트는 국내의 대표적인 온택트 라이브 스트리밍 전문 스타트업으로 아이즈원, 더보이즈, 강다니엘, 27회 드림콘서트 등 다수의 대형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온택트 콘서트에 대한 안정적 송출 레퍼런스와 멀티시점 감상이 가능한 멀티뷰, 언어별 라이브 자막, 아티스트와의 채팅 서비스 등 온택트 공연에 특화된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라이브커넥트는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라이브 컨텐츠 기획, 연출, 티켓팅, 중계, 다국어 자막 및 모든 프로세스를 지원하고, 인터랙티브 기능과 VR, AR의 다양한 연출 등 모든 형태의 라이브 컨텐츠를 극대화하는 맞춤형 스트리밍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데이터 최적화와 영상 동기화를 통해 저용량으로 고화질, 고음질을 안정적이고 지연없이 송출하는 스트리밍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