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31 화 15:08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도쿄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미남 검객 김준호 선수, 메디포스트 셀트리에 첫 아이의 제대혈 보관아내와 함께 건강한 출산 준비, 아이와 가족의 ‘평생 건강’과 ‘질병 극복’을 위해 제대혈 평생 보관 결정
김인배 기자 | 승인 2021.10.23 04:37
[뉴스에이 = 김인배 기자] 올해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인기몰이 중인 ‘꽃미남 검객’ 김준호 선수가 건강한 아들을 출산하며, 20대의 젊은 아빠 대열에 합류했다.

메디포스트는 2020년 도쿄 올림픽 펜싱 종목 금메달리스트 김준호 선수의 득남 소식과 함께 첫 아이의 소중한 제대혈을 자사의 국내 최대 제대혈은행, 셀트리(Celltree)에 안전하게 보관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준호 선수는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 아시아선수권에 이어 도쿄 올림픽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따면서 펜싱 종목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며,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안겨줬고, 오늘 첫 아들을 품에 안으며 펜싱계의 꽃미남 F4 중 첫 번째로 아빠가 됐다.

펜싱 국가대표이자 젊은 20대 아빠인 만큼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틈틈이 건강한 출산을 위해 공부했고, 올림픽 이후에는 아내와 함께 산부인과를 다니며 출산 준비에 전념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다양한 질병 치료에 사용될 수 있는 제대혈의 가치를 알게 됐고, 그의 소중한 꿈인 소꿈이(태명)의 ‘평생 건강’과 ‘질병 극복’을 위해서 아이의 제대혈 평생 보관을 결정했다.

특히 이번 출산을 준비하며 아이의 제대혈 보관을 직접 결정한 만큼, 얼마 전 개인 SNS를 통해 가족의 평생 건강을 위해 아이의 소중한 제대혈을 보관했다는 근황을 직접 전하기도 하면서 많은 팬들의 순산 응원과 축하를 받기도 했다.

출산 시 단 한 번 얻을 수 있는 신생아의 탯줄과 태반 속 혈액인 ‘제대혈’은, 백혈병 등의 난치성 질환 치료에 활용되는 조혈모세포 외에도 줄기세포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 100여 가지 다양한 질병 치료에 활용되고 있을 뿐 아니라, 의학기술 발전에 따라 치료 가능한 질병의 영역이 지속 확대되고 있는 ‘소중한 생명자원’이다.

최근에는 바이러스와 세균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키는 면역세포까지 풍부하게 들어있다고 알려지며 아이와 가족의 평생 건강을 위한 보험으로 예비 엄마, 아빠들의 출산 필수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김준호 선수가 첫 아이의 제대혈 보관을 의뢰한 셀트리는 27만 명 이상의 가족 제대혈을 보관 중인 국내 최대 규모 제대혈은행이다. 셀트리는 제대혈이 가진 ‘치유의 힘’을 통해 가족의 평생 건강을 지켜주자는 취지로 ‘스스로 치유하는 힘, 제대혈’ 캠페인을 진행하며 예비맘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김인배 기자  newsasos@daum.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