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1 수 14:23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종교
소강석 목사, “이 얼마나 기다리고 기다렸던 일입니까?”“한교총, 성명서 발표한 후 이제 들어와서 폐북 글을 올립니다”
주윤성 기자 | 승인 2021.10.26 21:53
한국교회, 새롭게 다시 한 번 부흥하고 사도행전적 원형교회 다시 한 번 세우기를...“
 
“한교총을 통해 성명서를 발표한 후에 이제 들어와서 페북에 글을 올립니다.
이제 정말 위드 코로나 시대가 왔습니다“
 
정부가 11월 1일부터 방역완화를 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1차 개편 시, 정규 종교활동(예배 등)에 미접종자를 포함하는 경우 수용인원의 50%까지 운영할 수 있고 백신 접종 완료자만 모일 경우 인원 제한을 받지 않습니다.
 
솔직히 좀 늦은 감도 있고 부정적인 저항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또 한 편으로는 환영하고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봅니다. 사실은 문체부장관님과 중대본으로부터 미리 약속을 받은 바였습니다.
 
물론 2-3주가 늦어진 면도 있었지만, 이것을 미리 알고 있었던 저는 혹시라도 또 차질이 빚어질까봐 공개하지를 못했습니다.
 
물론 넌지시 이런 기대를 하고 있다고 표현하기는 했지만요. 지난주엔가 한국교회 예배회복을 위해 애를 많이 쓰신 지방에 어느 목사님과 통화를 할 때도 다음 주부터는 20%로 예배를 드릴 수 있고 2주 후부터는 50%, 100%의 예배가 회복될 것이라고 말씀을 드린 적은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사실이 발표되자 깜짝 놀랄 분도 있었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제부터입니다.
저를 비롯해 한교총 지도부에서는 완전한 예배 회복을 위하여 종교시설 세부 방역지침을 스스로 작성하고 시행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우선 백신 접종 완료자로 성가대와 찬양팀을 운영하는 것과 설교자의 설교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방법, 그리고 모임과 식사 등 세밀한 부분까지 제안하고 있습니다.
 
이제 예배 회복을 위해서 정말 준비를 잘해야 합니다.
저는 예배 회복을 위해서 몇 달 동안 하이브리드 처치를 준비해왔고 거룩한 플랫폼처치를 준비해왔습니다. 물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먼저는 현장예배를 극대화시켜야 하고 마음으로 아직 교회 오는 것이 준비되지 않은 신자들도 노마드 신자가 되지 않도록 특별한 케어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한교총을 비롯한 한교연과 한기총, 그리고 예자연과 전국17개광역시도기독교연합회 등 모두가 노력한 결과입니다. 과정에 있어서 조금 방법이 다르고 생각이 달랐다 하더라도 우리 모두가 하나님을 위하고 교회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하나이고 한국교회 세움과 예배회복을 위해서 손을 잡고 가야 할 때입니다. 코로나 이전부터도 교회를 나오지는 못했지만 코로나 상황에서 “인간의 한계가 여기까지구나, 인간은 나약한 존재구나”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 사람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오래 전에 미션 스쿨에 다니면서 읽었던 오래된 성경책을 꺼내어 다시 읽기도 하고, 집에서나마 하나님을 의지하고 기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저희 교회 역시 코로나 때 교회를 경계하고 저항감을 갖고 있던 사람들 중에도 위드 코로나 시대가 오면 교회에 나오겠다고 스스로 전화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국교회가 새롭게 다시 한 번 부흥하고 사도행전적 원형교회를 다시 한 번 세우기를 바랍니다. 우리 모두 손잡고 전진합시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Chuchu 2021-10-26 22:43:59

    이만큼이라도 예배가 회복되니 너무 감사합니다.
    더욱 건강한 예배로 온전한 예배회복도 기대해봅니다.   삭제

    • 감사 2021-10-26 22:24:34

      할렐루야~~ 정말 감사드립니다^^ 얼마나 기쁜 소식인지 모릅니다~
      하나님께 영광~ 수고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삭제

      • 소망 2021-10-26 22:21:40

        기쁜 소식에 할렐루야 입니다. 총회장님께서 정말 애쓰시고 힘쓰심을 알기에 더욱 은혜입니다.   삭제

        • 사과해라 너뷰투들아 2021-10-26 22:10:23

          정말 애쓰셨습니다
          한국교회예배회복을 위해 힘쓰신 총회장님 감사합니다   삭제

          • 여왕벌 2021-10-26 22:06:39

            정말 고대하던 소식입니다..
            얼마나 얼마나 기도하고 애쓰셨습니까... 하나님 감사합니다. 다시는 성전 문이 닫히는 역사는 없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