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0 수 19:0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스크린을 통해 전해지는 웅장하고 감동적인 선율!
주윤성 기자 | 승인 2021.12.14 04:28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대표 홍정인)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엘 바렌보임’이 다시 한번 지휘를 맡는다. 오는 1월 1일 오후 7시부터 메가박스에서 생중계되는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22년 새해의 희망찬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오케스트라 자체의 독립성을 위해 상임 지휘자를 두지 않는 빈 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는 오랜 기간 요한 슈트라우스 일가의 생동감 있고 향수 어린 레퍼토리를 선사하며 클래식 음악계의 가장 큰 전통 행사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22년은 지휘를 맡은 거장 ‘다니엘 바렌보임’의 80주년이 되는 해로 빈 필하모닉과 깊은 음악적 유대 관계를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는 왈츠의 아버지라 불리는 요한 슈트라우스 1세 아들들의 곡과, 슈트라우스 일가의 영원한 경쟁자였던 칼 미하엘 지러의 곡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역사상 처음 선보일 예정으로 전 세계 클래식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메가박스는 2013년부터 신년음악회를 중계하며 클래식 애호가들을 위한 낭만적인 새해 맞이를 준비해왔다. 올해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를 통해 국내 클래식 마니아들로 하여금 한 해를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2022년을 맞이할 수 있도록 선명한 화질과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로 현장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달할 예정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각 메가박스 30개, 36개 지점에서 상영된다. 러닝타임은 각 150분(인터미션 20분), 90분이다. 예매는 오는 12월 13일 오후 3시부터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