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0 수 19:04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우주소녀 쪼꼬미, 수빈•루다•여름•다영> 강렬한 눈빛, 한층 성숙해진 비주얼 화보 공개!우주소녀 쪼꼬미 수빈•루다•여름•다영, 1년 3개월 만에 신곡 <슈퍼 그럼요>로 컴백
김정수 기자 | 승인 2021.12.28 04:49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재미있는 콘셉트와 신나는 노래로 전 국민을 ‘뿡며들게’ 만든 걸그룹 우주소녀의 유닛 ‘쪼꼬미’로 활동 중인 수빈•루다•여름•다영의 시크한 반전 화보를 공개했다.

무대 위에서 ‘인간 비타민’처럼 밝고 활기찬 매력을 뽐내던 우주소녀 수빈•루다•여름•다영은 이번 화보에서 강렬하고 과감한 스타일링으로 변신한 채 나타나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밝은 에너지로 등장한 멤버들은 카메라 앞에 서자마자 치명적인 눈빛을 발산하며 프로 아이돌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모던한 느낌의 재킷부터 시크한 블랙 원피스까지, 개인별로 다채로운 룩을 선보이다가도 다 함께 모였을 때 완벽한 시너지를 자랑, 지켜보던 스태프들마저 ‘역시 쪼꼬미의 에너지는 남다르다’며 입덕 선언을 했다는 후문.

쪼꼬미에게 스며드는 시간

우주소녀의 첫 유닛으로 결성된 ‘쪼꼬미’는 만화 속에서 방금 튀어나온 듯한 비주얼과 재미있는 가사, 중독성 있는 멜로디로 무대 위에 서자마자 엄청난 화제를 일으켰다. 그리고 예측할 수 없는 신선한 매력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월 5일 컴백을 앞둔 신곡 <슈퍼 그럼요>에 대해 다영은 “디스코 리듬을 기반으로 한 신나는 노래다.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응원의 세레나데다. <슈퍼 그럼요>를 듣자마자 이건 쪼꼬미밖에 할 수 없는 곡이라고 생각했다”는 말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 번 듣고 나면 계속 흥얼거리게 되는 곡이다. ”라는 수빈과 “헤어, 메이크업, 의상은 물론 안무 수정까지 모두 함께하며 쪼꼬미다운 것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는 루다의 말에서 남다른 애정이 느껴졌다. 특히, 루다는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 돌이켜봤을 때 왜 쪼꼬미 노래만큼 신나는 곡이 없을까 생각하며 마음껏 흥얼거릴 수 있는 음악을 남기고 싶다”며 아티스트로서의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쪼꼬미가 말하는 행복

우주소녀와 쪼꼬미로 활동하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빈•루다•여름•다영의 밝은 에너지는 어디서 오는 걸까? 모두에게 즐거움을 전달하기 위해 그들이 찾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스스로의 행복이다. “활동을 하면서 남들이 바라는 모습만 생각하다 보니 내가 뭘 좋아하는지, 뭘 더 하고 싶은지 헷갈렸다. 그래서 요즘에는 나 자신을 알아가기 시작했다. 그 과정이 즐겁고 재미있는 동시에 신기하다”는 루다에 이어 여름은 “뭐든지 계획대로 철저하게 해야 하는 성향이라 스스로를 옭아매는 편이었는데 요즘은 나 자신이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다”며 눈빛을 반짝였다. 수빈은 “올해 우주소녀로 컴백하며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공부한 만큼 성장하지 않았나 싶다”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이루리’ 활동을 통해 모든 일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됐다는 다영은 “2019년부터 매년 버킷리스트를 만들기 시작했는데 계획한 것을 전부 이루고 있다. 예전엔 연말이 되면 괜히 후회와 미련이 남고는 했는데 이룬 것들을 기록하며 더 긍정적이고 감사할 수 있게 되었다”는 말과 함께 자신만의 행복 비법을 공개했다.

한편, 무대 위에서 누구보다 큰 존재감을 자랑하는 우주소녀 쪼꼬미는 오는 1월 5일 발매되는 신곡 <슈퍼 그럼요>를 통해 약 1년 3개월 만의 컴백 소식을 알렸다. 특유의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듬뿍 담은 이번 노래에서 쪼꼬미는 신나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지친 이들에게 희망찬 에너지를 전할 예정이다.

모두에게 즐겁고 행복한 웃음을 안겨주는 우주소녀 쪼꼬미 수빈•루다•여름•다영의 반전 비주얼 화보는 1월 호와 <싱글즈> 웹사이트 (www.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