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7 금 21:56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피부·미용
동국제약 센텔리안24,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 출시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2배 빠른 주름 개선 돕는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 선봬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2.01.07 06:35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동국제약의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센텔리안24는 나이에 따라 늘어나는 주름은 물론 일상 환경이나 생활 습관으로 인해 생기는 주름까지 다양한 주름 부위의 개선을 빠르게 돕는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은 센텔리안24의 베스트셀러 최신상 제품인 ‘더 마데카 크림’(마데카 크림 시즌6)의 핵심 성분 7가지에 주름 스틱에 특화된 멜팅테카TM와 진화된 병풀 유래 성분을 더한 스틱형 제품으로, 강력한 주름 개선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휴대성과 사용 편의성을 높인 것은 물론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2배’ 빠른 주름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또한 **이마, 눈가, 입 주변, 코 주변 등 총 17가지 부위에서의 집중 주름 개선 효과와 함께 ***밤사이 수면 중에 생겨날 수 있는 목 주름, 팔자 주름, 눈가 주름과 겨울철 실내 온풍 및 여름철 실내 냉풍과 같이 일상 생활 환경에서 생겨날 수 있는 주름까지 개선해주는 효과를 확인했다.
(*2배속 주름 개선 효과 인체적용시험 완료/비교제품: 센텔리안24 마데카 멜라 캡처 스틱)
(**부위별 주름 심화 인체적용시험 완료) (***상황별 주름 심화 인체적용시험 완료)

이번 신제품에는 더 마데카 크림의 핵심 성분인 병풀 TECA(센텔라아시아티카 정량추출물)와 병풀단백질, 병풀아미노산, 병풀세라마이드를 비롯해 피부를 구성하는 3대 성분인 저분자 콜라겐, 나노 히알루론산, 저분자 엘라스틴이 함유돼 있다.

여기에 동국제약만의 피부과학 기술 연구를 통해 탄생된 주름 스틱 독자 성분인 멜팅테카TM와 병풀사포닌, 병풀DNA, 스팀 병풀추출물 등 진화된 병풀 성분이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멜팅테카TM는 특허 기술을 적용, 기존 TECA(마데카 크림 엑티브 스킨 포뮬러 함유) 보다 60배 작아진 TECA를 피부 온도에 녹아드는 멜팅 소재로 캡슐화시켜 사용감과 흡수력을 높였다.

또한 스틱 제형은 '마이크로 스팀 다리미 공법'을 적용했다. 100도씨의 고온 스팀이 분사되는 2중 가마에 마데카 주름 스틱 성분을 넣고 빠르고 균일하게 녹이고 섞은 뒤, 거칠고 불규칙한 입자를 마이크로 간극의 롤밀을 통해 3,000번 다려주는 것이다. 이렇게 완성된 스틱은 끈적임 없이 부드럽고 매끄럽게 피부에 밀착되는 핏팅감을 선사하며, 삼각형 엣지 스틱의 모양은 미세한 주름, 굴곡진 주름, 진한 주름까지 빈틈없이 케어해 준다.

이외에도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은 링클코드TM와 레티놀, 저분자 V 펩타이드, 토코페릴아세테이트를 함유했다. 이미 처진 피부에 탄탄한 힘을 부여해주는 리프팅 케어와 함께 피부 보습 밀도를 올려 피부를 한층 윤기 나게 가꾸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한편,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은 오는 10일(월) 아침 8시 15분 현대홈쇼핑을 통해 런칭한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기미 관리를 돕는 '마데카 멜라 캡처 스틱'에 보여주신 고객분들의 사랑에 힘입어 언제 어디서나 손쉽고 빠르게 주름을 관리할 수 있는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을 선보이게 됐다"라며 “주름은 매일 노출되는 계절별 일상 환경은 물론 생활 습관에 의해서도 쉽게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수시로 마데카 링클 캡처 스틱을 발라주면서 2배로 빨라진 주름 집중 개선 효과를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