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0 금 05:0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푸마, 세기말 Y2K 패션 감성 담은 스니커즈 ‘토리’ 출시푸마, 앰버서더 비비와 함께 Y2K 패션 감성 담은 스니커즈 ‘토리’ 출시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2.01.15 01:52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PUMA)가 스니커즈 신제품 ‘토리(Tori)’를 출시하고 앰버서더 비비와 함께 Y2K 패션 감성이 가득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를 통해 푸마는 나다움을 추구하는 푸마의 브랜드 정신을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데에 익숙한 Z세대들이 열광하는 Y2K 트렌드로 재해석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독보적인 매력으로 주목받는 아티스트 비비의 개성이 더해서 Y2K 패션의 세기말 감성이 한 층 더 개성있게 연출됐다.

Y2K 패션은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 이른바 세기말 시기에 10대 청소년들이 즐겨 입던 복고풍의 패션 스타일을 일컫는 말로 배꼽티·하이웨이스트 데님·벨벳 트레이닝 슈트 등 과감하고 개성 넘치는 아이템들로 대표된다.

특히 Y2K 패션은 Z세대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패션뿐만 아니라 라이프스타일, 음악 등 문화 영역 전반에 영양을 끼치고 있다. Y2K 패션을 직접 경험한 밀레니얼 세대는 올드하고 촌스럽다고 여기는 반면, 그러지 못한 Z세대들은 오히려 새롭고 힙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여기에 국내외 유명 셀럽들이 Y2K 패션을 틱톡 등 SNS에 공유하고, SNS에 민감한 Z세대가 이에 반응하면서 대세 트렌드로 급부상했다.

토리는 개성 넘치고 자유로운 패션 트렌드가 부상했던 90년대에서 받은 영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푸마 스니커즈의 시그니처인 측면 스트라이프 디자인과 함께 모던함과 클래식이 공존하는 실루엣이 특징이다. Y2K 패션과 같은 빈티지한 무드의 스타일에 연출하면 클래식과 트렌드한 느낌을 함께 연출할 수 있으며, 교복이나 캐주얼 스타일 등 데일리한 착장에도 믹스매치가 가능하다.

또한 스웨이드와 가죽 소재로 된 어퍼로 클래식하고 심플한 멋을 구현했으며, IMEVA 미드솔은 가벼운 착화감과 함께 모던한 실루엣을 연출한다. SOFTFOAM+ 인솔을 사용하여 최적의 쿠셔닝과 편안함도 제공한다.

푸마코리아 관계자는 “Y2K 패션은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10-20대, Z세대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트렌드로 떠올랐다”라며, “패션 소비의 주축인 Z세대가 열광하는 만큼 Y2K 패션은 2022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푸마도 새로운 제품을 통해 트렌드를 이끄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