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21:2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렛츠와인, 설 명절 앞두고 선물용 와인 추천이번 설에는 품격 있는 와인으로 특별한 선물하세요~!
주윤성 기자 | 승인 2022.01.20 04:59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설 명절이 목전으로 다가왔다. 올해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족 방문이 제한되면서, 못다 한 새해 인사를 선물로 대신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전통적 인기 선물로는 육류, 과일류, 생필품 등이 있지만 최근 홈술 트렌드에 맞춰 와인도 인기를 얻고 있다. 주요 백화점 통계에 따르면, 지난 추석 와인 및 주류 선물은 전년 대비 60.1%나 신장했을 정도로 두각을 나타냈다. 와인&라이프스타일 이커머스 플랫폼 렛츠와인(let’s wine)에서 설 선물용 와인 4종을 소개한다.

■ 우아한 와인의 정수 – 스파츠우드 린덴허스트 카베르네 소비뇽 2018

 
비즈니스 등 격식이 필요한 선물이 필요하다면 와인의 우아함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스파츠우드 린덴허스트 카베르네 쇼비뇽 2018’을 추천한다. 겹겹이 느껴지는 블루베리, 체리의 아로마와 부드러운 타닌이 매력인 와인으로, 맛의 밸런스, 향긋한 풍미, 부드러운 질감이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 특히, 이 와인은 유기농 방식으로 재배해 높은 품질을 자랑하며 매년 한정 소량 생산되는 품종인 만큼 희소성이 있어 가치 있는 선물이 될 수 있다.


■ 피노 누아계 간판 와인 – 쓰리 스틱스 갭스 크라운 피노 누아 2017

 
‘쓰리 스틱스 갭스 크라운 피노 누아 2017’은 평소 와인을 즐겨 마시는 이를 위한 선물로 안성맞춤인 제품이다. 신선한 산도와 적당한 무게감, 스파이시한 풍미로 와이너리 ‘쓰리 스틱스’의 간판 피노 누아 와인으로 불린다. 쓰리 스틱스는 모든 제품을 합쳐 연간 6만 병만을 생산하고 있어, 와인 애호가 사이에서 희귀한 와인으로 꼽힌다. 적은 수량에 걸맞은 높은 품질로 선택에 후회가 없다고 평가받는다.


■ 레이블까지 매력적인 와인 – 몰리두커 기글팟 2018

 
와인의 레이블까지 신경 쓰는 센스를 자랑하고 싶다면, 개성 있는 레이블로 유명한 몰리두커 와인을 눈 여겨봐야 한다. ‘몰리두커 기글팟 2018’의 레이블에는 와이너리 설립자 부부의 딸의 어린 시절 사진이 담겨 있다. 천진난만한 웃음을 짓는 아이의 모습은 와인을 마실수록 즐겁게 다가온다. 물론 와인의 색과 맛도 뛰어나다. 깊은 체리색으로 진한 과일의 풍미를 자아내며, 체리, 블랙커런트, 자두, 다크 초콜릿, 코코넛 등 다양한 풍미를 겹겹이 느낄 수 있다.

■ 화이트 와인계의 젠틀맨  - 젠틀맨즈 컬렉션 샤도네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진 젠틀맨을 위한 와인으로는 품명까지 정확하게 들어맞는 ‘젠틀맨즈 컬렉션 샤도네이’가 있다. 크리미한 견과류 풍미가 특징이지만 농축된 과일의 산미를 느낄 수 있어 화이트 와인의 정체성을 놓지 않은 와인이다. 적당한 산도, 미디엄 바디가 조화를 이루고 목 넘김이 좋아 누구라도 호감을 갖기에 충분하다. 더욱이 레이블에 신사의 규칙이 적혀있어 와인을 마시며 이를 소재로 한 즐거운 대화까지 가능하다.

한편, 렛츠와인은 오는 2월 3일까지 설 선물용 와인을 추천하고 최대 50% 할인가에 제공하는 ’2022 설 선물 특선’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가격대별, 상황별 선물을 맞춤 추천하며, MD 추천 제품, 베스트셀러 제품, 기업용 선물패키지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맞는 선물을 제안한다.
 

주윤성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