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21:22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노원구, 월계역 인근 철도유휴부지 노점 정리월계역3번 출구~월계역지하보도 출구, 80년대 후반부터 생겨난 불법노점상으로 지역갈등 깊어져..
천선우 기자 | 승인 2022.01.28 09:48
오승록 노원구청장
[서울=천선우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월계역 인근 철도유휴부지를 주민친화공간으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대상지는 총428㎡규모로,월계역3번출구~월계지하보도출구(직선길이200㎡)이다.안전한 보행 환경을 위한 도로를 정비하고,주민쉼터,조형물 조성 등 녹지공간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국가철도공단 수도권본부와 협약식을 체결했다.노원구가 주민친화공간을 조성 후 시설물을 기부채납하면 철도공단이 국유지 무상사용을 승낙하는 방식이다.

구는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월계역 인근 불법건축물 정비사업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이 일대는80년대부터 포장마차 등 노점이 하나,둘 생기면서 불법건축물이 무단점유해 왔다.이로 인해 보행구간단절 문제뿐 아니라 위생,치안,취객들의 고성방가,구토 등으로 인한 각종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구는 주민과 노점상인들 간의 갈등이 점차 심화되는 가운데2020년부터 문제 해결을 위해 수차례 상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면서 함께 해결책을 모색했다.

다른 지역의 거리노점으로 이전,어르신일자리연계,기초수급자 선정 및 불법노점 내 거주자에게 임대주택을 연결해주는 등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함으로써 노점상인들의 생계대책을 다방면으로 제시했다.

그 결과 총 불법건축물16개소 중5개소 점유주와 협의를 완료하고 작년까지 총238㎡중106㎡철거를 확정했다.구는 협의에 불응하고 있는11개소9명에 대해서서는 올해 수용재결 절차를 밟는 한편,재결 중에도 지속해서 협의를 시도해 원만한 타협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오랜 기간 지속적인 민원제기에도 변화가 없던 곳에 노점철거가 가시화됨에 따라 주민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한편,구는 불범노점뿐 아니라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거리가게 정비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석계역 거리가게 총21개소는3개 구간으로 나눠 개선사업을 진행 중이며3월 완료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주민들의 숙원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철도공단 부지에 생계가 달린 노점상인들의 협조가 필요한 일이다 보니 추진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해결의 단초를 마련한 것 같아 기쁘다"면서"안전한 보행환경,쾌적한 도시경관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천선우 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